어느 남자의 멋진 고백

어느 남자의 멋진 고백

난 까르띠에

시계도 못사줘.

오리지날 버버리 목도리도

못사줄지 몰라.

페라가모 구두도

못 신겨주고

루이비통 가방도

못사주고

60평 아파트

살돈도 없고

문두짝짜리 냉장고도

못살지도 몰라.

빨간색 오픈카에 태워서 봄바람

시원하게 느끼게해 줄 자신도 없어.

분위기 근사한 레스토랑 같은데도

자주 못데려갈지도 모르고

불가리 커플링도

못해줄꺼야.

내가 해줄수있는건

네가 오라면 지하철 버스 서너번

갈아타가면서도

너 데리러 가는거랑

추운날 손시렵지않게

꼬옥 잡아 주는거랑

아프면 죽 끓여서 보온병에 담아서

냅다 달려가는거랑

아침마다 늦지않게

깨워주는거랑

더워서 걷기 싫은날이면

자전거 뒤에 태워서 한적한 강변 달려주는거랑

근사한 레스토랑엔 못데려가지만

비슷한 음식은 만들어 줄수있고

듣고싶은 음악있으면

정성껏 씨디 구워줄 수 도있고

내가 필요하면 밤새도록 같이 있어줄께.

이것저것 냉철하게 판단할 수 있는

검사 판사는 못되어도

너 하나 밖에 모르는 바보는 될수있어.

사랑한다

[ 좋은 글 중에서 ]

UETV / 영화돋보기 / 일반인요리 / 민스쿨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