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산더 대왕의 마지막 말

마음이 답답할 때 편안해지는 피아노 연주곡 http://you1.tistory.com/806

알렉산더 대왕의 마지막 말 "나를 묻을 땐 내 손을 무덤 밖으로 빼놓고 묻어주게 천하를 손에 쥔 나도 죽을 땐 빈손이란 걸 세상 사람들에게 말해주고 싶다네." 페르시아 제국과 이집트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에 걸쳐 많은 땅을 정복한 알렉산더 대왕이 죽으며 남긴 마지막 말입니다. 스무살 나이에 왕이 되어 세계를 정복한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더 이상 정복할 땅이 없으니 심심해서 어떡하나!" 그는 인도를 정복하고 공략하던 중 바빌론에서 열병으로 사망했습니다. 10년 넘게 계속된 원정 생활에서 오는 피로와 병사들의 반란으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던 그의 나이는 33세에 불과했습니다. 한 철학자가 그의 죽음 앞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어제는 온 세상도 그에게 부족했으나 오늘은 두평의 땅으로도 충분하네. 어제까지는 그가 흙을 밟고 다녔으나 오늘부터는 흙이 그를 덮고 있네. 신하들은 알렉산더의 병세가 악화되자 세계를 정복한 대왕답게 거창한 유언을 남길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결국 죽을 때는 자신도 예외없이 빈손으로 돌아간다는 것을 깨닫고 후세 사람들에게 그 진리를 알려주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이 세상을 살다가 죽을 때는 모두가 빈손으로 간다는 사실을 누구나 오직 빈손, 오직 바람만이 손아귀에서 부딪혔다가 빠져나갈 뿐 모든 것이 빈손으로 지나가는 바람일 뿐입니다.

볼거리들이 많은곳 you1.tistory.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