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후에 지켜야 할 7가지

■ 식사후에 지켜야할 7가지 ■


1. 일계(一戒),

식후에 담배를 피우지 말 것.

식사 후에는 위장의 연동(動) 운동이 늘어나고 혈액순환이 빨라진다.

그러므로 인체가 연기를 빨아들이는 능력 또한 늘어나서

담배 연기 속에 들어 있는 유독물질이

더 많이 인체 내에 흡수되어 몸에 해를 끼친다.


2. 이계(二戒),

식사 후에 바로 과일을 먹지 말 것.

대부분의 사람들은

후식으로 과일을 먹으면 소화가 잘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정반대로 식사 뒤에 과일을 먹으면 몸에 해를 끼친다.

식사 후에 바로 과일을 먹으면 뱃속이 부풀어 오른다.

그리고 과일 속에 포함된 단당류(單糖類 : 포도당과 과당 따위) 물질이

위 속에 정체되고 효소로 인해 발효되어

뱃속이 부풀어 오르고 부글부글 끓게 된다.


과일은 식사 후 2~3시간이 지나서 먹는 것이 가장 좋으며

밥 먹기 한 시간 전에 먹는 것도 괜찮다.


3. 삼계(三戒),

식사 후에 허리띠를 풀지 말 것.

식사 후에 배가 부르기 때문에

허리띠를 풀어버리는 사람들이 있는데 좋지 못한 습관이다.

식사 후에 허리띠를 늦추면

복강 내의 압력이 허리띠를 풀자마자 갑자기 떨어지며

소화기관의 활동이 증가되고 인대에 미치는 영향이 커져

위하수(胃下垂)와 장폐색(腸閉塞)이 발생할 수 있다.


4, 사계(四戒),

식사 후에 차를 마시지 말 것.

찻잎에 타닌(Tannin)이 많이 들어 있는데

타닌이 음식물의 단백질과 결합해 소화하기 힘든 응고물을 만든다.


5. 오계(五戒),

식사 후에 많이 걷지 말 것.

식사 후에 복강 내에 들어 있는 소화기 계통으로 피가 몰려

음식물의 소화흡수를 돕는다.

그런데 식사 후에 많이 걸으면

소화기 계통에 있던 피가 사지(四肢)로 옮겨가기 때문에

음식물의 소화흡수에 지장이 생긴다.


6. 육계(六戒),

식사 후에 목욕하지 말 것.

식사 후에 바로 목욕을 할 경우 소화기 계통에 있는 피가 줄어든다.

그러므로 음식물의 소화흡수에 지장을 초래한다.


7. 칠계(七戒),

식사 후에 잠을 자지 말 것.

식사 후에 바로 잠을 자면 음식물이 위장 내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져

소화흡수에 지장을 초래한다.

그리고 위장병이 쉽게 발생하므로 주의를 요한다.



날마다 좋은글을 올려드려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