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소 대나무 이야기

<모소 대나무 이야기>


중국의 동부 지방에 새로 이사온

장사꾼이 있었다.

그의 눈에는 무엇 하나

신기하지 않은 것이 없었다.

그런데 아무리 보아도

도무지 이해하지 못할 게 하나 있었다.


그 지방 농부들이 대나무를 키우는 방법이었다.

농부들이 심은 대나무는

다른 곳과 달리 제대로 자라지 않았다.

자라기는 커녕 작은 싹 하나도

제대로 틔우지를 못했다.


공들여 심어 놓아봤자

감감 무소식이었던 것이다.

장사꾼이 농부들에게 어째서

그런 대나무를 심는지 물었지만

그들은 빙긋이 웃기만 할 뿐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았다.


한 해가 지나도 대순은 돋지 않았다.

그 다음 해도 마찬가지였다.

장사꾼은 그것을 보면서

농부의 어리석음을 탓했다.


대나무 자체에 문제가 있는것이

분명하다고 생각했다.

4년이 지났지만 대나무는

여전히 순을 내지 않았다.

그러나 농부들은 전혀 신경쓰지 않고

자신들이 할 일을 계속 했다.


그런데 5년째가 되자,

대나무 밭에서 갑자기 죽순이 돋기 시작했다.

그것도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한꺼번에 많이.

대나무들은 마치 마술에 걸린것처럼

하루에 한 자도 넘게 자라기 시작했다.


6주가 채 되기도 전에 15미터 이상이 자라나서

빽빽한 숲을 이룰 정도가 되었다.

농부들은 그제야 칼을 꺼내 들고서

대나무를 베어냈다.


장사꾼은 그 광경을 도무지 믿을 수 없어

한 농부에게 물었다.

“자네는 잘 모르겠지만 ‘모소’라는

이름을 가진 이 대나무는 순을 내기 전에

먼저 뿌리가 땅속으로 멀리 뻗어나간다네.


그리고 일단 순이 돋으면

길게 뻗은 그 뿌리들로부터

엄청난 자양분을 얻게 되어

순식간에 키가 자라는 것일세


5년이라는 기간은 말하자면

뿌리를 내리는 준비 기간이라고 할 수 있지.”


모소 대나무는 심은지 4년동안

전혀 자라지 않는다.

5년째 되는 해에 자라기 시작해

6주만에 15m이상 자란다.


오랜기간동안 자신을 감추고

미래를 준비하고 뿌리를 가꾸면서

때가 되면 힘차게 뻗어나갈 수 있도록

그렇게 놀랍도록 인내하는 것이다.


자신이 흔들림 없이 뻗어나갈 수 있을 때

비로소 자신을 드러낸다.


“준비하지 않음을 탓해야 할 뿐

준비하는 시간을 탓해서는 안 된다.”

테크스타트업 ・ 책 ・ 어록 ・ 자기계발
인생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매일 배달해드려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