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ap: The Good Company 팝업 스토어 @Warped Shop

웝트샵(Warped Shop)은 2016년 한강진역 인근에 오프라인 숍을 오픈, 국내에서 쉽게 만나볼 수 없는 전 세계의 다양한 독립 스트리트웨어 브랜드 판매와 함께 퍼피 라디오(Puppy Radio), 원 타임 쇼(One Time Show) 등 문화적 움직임 또한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이러한 일환으로 웝트샵은 숍에서 판매하고 있는 뉴욕발 스트리트 브랜드 굿 컴퍼니(The Good Company)의 팝업 스토어를 개최, 한정으로 제작한 웝트샵과 굿 컴퍼니의 협업 컬렉션과 음악 등 많은 준비를 거쳐 성공적인 결과를 끌어냈다. VISLA 매거진은 팝업 스토어를 위해 한국에 방문한 굿 컴퍼니의 두 파운더 ‘Kumasi Sadiki’와 ‘Quinn Arneson’을 만나 몇 가지 질문을 던져보았다.




현재 굿 컴퍼니는 ‘Kumasi Sadiki’와 ‘Quinn Arneson’이 공동 파운더로 운영하고 있다. 둘의 첫 만남이 언제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궁금하다.


The Good Company-이하 TGC-


‘Sadiki’는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대부분의 스트리트웨어 브랜드가 소비자, 넓은 의미로 대중과의 디자인 소통에 무관심하다고 이야기했었다. 그렇다면, 굿 컴퍼니는 대중과 어떤 방식으로 소통하고 있나, 웝트샵에서 연 팝업을 그런 일환으로 봐도 좋은가?


TGC


굿 컴퍼니는 숍과 함께 전시, 독립 출판물을 판매하는 문화 갤러리의 형태를 띠기도 한다. 한국에서도 점점 이런 형태의 숍이 늘어나고 있는데, 사실 이런 부분에서 큰 수익을 기대하기 힘든 것이 사실이다. 뉴욕 그 중심에 위치한 굿 컴퍼니는 어떤지 궁금하다.


TGC



자 브랜드와 함께 편집 스토어의 역할을 겸하고 있다. 브랜드가 굿 컴퍼니 숍에 들어가는 데 필요한 조건 같은 게 있나? 반대로, 굿 컴퍼니는 어떤 조건으로 디스트리뷰션 업체를 구하는지.


TGC


반대로 우리의 디스트리뷰터가 되기 위해서는 그 숍이 어떻게 운영되는지를 확인한다. 그저 돈을 위해 물건을 파는 숍인지, 아니면 문화를 위한 움직임이 있는지를 따져본다. 또 어떤 브랜드를 다루며 지금까지 해온 일의 아카이브 역시 중요하지.



굿 컴퍼니의 프로덕트엔 이따금 80, 90년대 당시를 떠올리게 하는 요소가 종종 등장한다. 실제로 당시의 문화나 그래픽에 많은 영감을 얻는지.


TGC


마지막으로 뻔한 질문이지만, 한국에서 팝업 스토어를 연 감회, 한국에 대한 감상은?


TGC


진행 / 글 ㅣ사진 ㅣ황성민

Warped Shop 공식 웹사이트

The Good Company 공식 웹사이트


온라인 서브컬처 매거진 #visla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