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 귀신보는 친구 썰 - 25탄

오늘 비가 으슬으슬 오는게 귀신이야기 보기 좋은 날이지?

근데 쑈쥐님 이야기가 끝이 나 가는게 너무 슬프다

ㅠㅠ 다음 귀신 이야기들도 가져올거지만 사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귀신썰인데 슬퍼ㅠ


이제 몇편 남았게? 말하기 싫다... 하... 얼른 돌아와요...

암튼 이 글은 7년 전 네이트판을 들썩거리게 했던 쑈쥐님의 글 '내 친구는 귀인'을 퍼온거야.

시작해 볼까? ㅠㅠ


__________



안녕하세요.

반가워요ㅠㅠ다들..어떻게지냈나요? 크리스마스는 메리했나요?

초콜렛같이 쓰고달던 2010년도 이렇게 지나가는군요

올해는 참 다사다난했지만,

내게 제일 히트가 뭐냐고 묻는다면 역시 판에서 쑈쥐로 지낸거겠죠?

제가 얼마전에 DVD를봤는데

'줄리앤줄리아' 라는 영화였어요.

그 영화 줄거리가 끈기없는 여자주인공이 평소 존경하던 요리사의 레시피를

자기 블로그에 하나씩 올리면서 마치 자신이 그 요리사로 빙의한것처럼

인터넷상으로 사람들과 소통하고, 배우는것도 많아지고 행복해지는 내용인데

"어? 나도 저 기분 알것같애.."

난 그 영화와 소재와 방법은 다르지만,

나를 그 영화에 동감할수있게해준 님들한테

새해인사라도하고싶어 이렇게 잠깐 다시왔어요.

근데 내가 잠깐안녕을 말한지 한달하고 반이나 지났는데

아직도 나를 기다려주고 잊지않은 많은 님들 댓글을 보고

아, 역시 사람한테는 돌아갈곳과, 반겨줄 누군가가 있다는건

정말 큰행복이구나하고 또 실감했어요.

무튼 진짜 궁금한것도, 말하고싶은것도 참 많지만

우리 그런건 이야기 다 듣고 물어보기로하구,

자자 랜만에 이야기속으로 고고곡~


님들중엔 내말을 듣고 귀인의 능력을 믿고 마냥 신기한분들이 계시는 반면,

나를 이런 개구리쟁이라고 여기는 님들도 계실거임. 그런분들도 이해하고 인정함.

그리고 그중엔

나도 귀인같은 사람알어, 내친구도 귀인같아

나도 귀인처럼 특별한 능력을 가졌어 하시는 분들도 계셨었음

예전에 내가 첫악플에 식겁먹었을때

어떤분이 자기도 귀인같은 친구를둬서 나를 백번 이해한다는 댓글을 보기도했음.

내가 이런 말을 갑자기 왜하냐면

사람마다 어떤 시각에서 보느냐에 따라

모든게 180도 바뀐다는 손바닥뒤집기에 차이를 말해주고싶어서임!

이번 얘기는 언젠가 님들한테 꼭 전하고싶어서

귀인에게 듣고 메모까지해논거임!!

복생복사를 버리면 닭생닭사가 남는

봇데마트 통큰닭 판매정보를 입수한 꼬꼬광인이

아침 일찍 광타렉스를 끌고 통큰닭사러가자고 우리집앞에서 소음추태를 부린 얼마전!

정말이지 오랜만에 광타렉스를 폐차시키고싶은 충동을

느끼게해준 광인을 저주하던 얼마전! 이었음.

얼마전을 강조하는건 고만큼 따신따끈한 얘기란거지ㅎㅎㅎㅎㅎㅎ

동네 근처 봇데마트에 도착해서 난 정말이지 통큰닭을 사러온 인파들에

다시 한번 광인을 천한 눈으로 쳐다봤지만

이미 광인에겐 나따위는 아웃 오브 안중일뿐이고

그녀의 오른쪽 눈은 팔려나가는 닭의 마리수를 세는듯했고

그녀의 왼쪽 눈은 팔리는 닭을 어림잡아 지앞에 서있는 사람 머릿수를 세고있었음.

" 야야 내가 한 두통 살께 니가 한 세통만 사"

" 헐 내가 왜? 난 닭 별로 안먹고싶어"

" 뭐~~~어? 뭐어????? 안먹고시퍼어~~?? 안먹고싶어어???"

요즘 뒤늦게 꽂힌 남하당 영진씨를 그렇게 따라함.ㅠㅠ

미디어의 폐해는 이런거였음..

처음엔 재밌었는데 수시로해대서 이제 너란여자 물림..

암튼 입에 이만원을 쑤셔물려박아놔서야 조용해진 광인이랑

같이 줄서서 기다렸다가 한 20분만에야 손아귀에 닭을 쥐어들고 차에 돌아왔음.

"아 망할 이걸 누구 코에 붙여!!"

이유는 자기가 두통을 샀으면 난 세통을 사야만했는데 내가 한통만샀기때문에;;

" 뒤에 계속 서있는 줄이 장난아니여서 눈치보였어"

"아 그럼 다시가 줄서!!!"" 이거 먹을때 피자시켜줄게"

광인은 대꾸없이 조용히 시동을검

" 너 요즘 다시 버니깐 맘에들어~"

광인은 레알까도녀임

정말까고싶은도둑녀ㄴ..

그래도 기특한 광인은 콩 한쪽도 나눠먹는거라고 귀인네가서 귀인을 태우고

남인네 자취방으로갔음

남인이 자다 깨 많이 짜증난 얼굴로 왜왔냐고 반겨줬음^^*

남인네 들어가자마자 광인은 자연스럽게 피자를 시켰고

광인 산 두마리와 내가 산 한마리와

피자를 펼쳐노니 제법 거~했음.

비록 콩한쪽도 나눠먹자던 광인이 2/3은 다 섭렵해버렸지만ㅋㅋㅋㅋ

그때 우리가 닭을 뜯던말던 상관없이 계속 자던 남인이 갑자기 벌떡 일어나더니 귀인에게

"아, 역시 니말이 맞더라"

"아 어"

가끔 귀인이랑 남인이랑 둘이 대화하고있는거보면

진짜 잔잔한 프랑스영화 보고있는거같음. 듣고보는사람 힘빠짐ㅋ

아무튼 나랑 광인은 그런 그들의 심심한대화에도 흥미를 느끼고자 귀를 기울였음

" 내 친구 신기해죽을라했어 이젠 너 믿는데"

"뭐가?뭐가?"

귀인이랑 남인 둘다 설명해주기귀찮다라는 표정을 지었지만

결국엔 남인이 다~~~말해주기 시작했음.

그니깐 한 5월?달쯤에 남인이 우리한테 흘리는 말로

"나 학교친구 XX이 알지.. 걔네 언니 가출했데"

실종신고까지했지만, 단순가출로 판단되어서 딱히 찾을 방법이 없어서

가족들 모두 손놓고 잘만살길 바라고있다는 뭐 그런 얘기였음.

" XX이가 그때 같이 밥먹었던 얘?"

남인은 맞다고했었음.

" 걔 내 말 아직 안들었네"

무슨말이냐면 3월쯤에 귀인이 남인네 대학 근처 병원에서 볼일을보다가

남인이랑 점심이라도 먹을겸 연락을했는데

그때 남인에 대학친구라고 같이 밥을먹다 한번 본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는 미신같은건 절대 안믿고, 혈액형으로 성격을 단정짓는건 하찮은짓이라고

생각하는 자기가 본것만 믿는 절대적현실주의자였다함.

"등본 한번 떼봐"

"도를믿으십니까"

그 현실주의자는 오죽했을까싶었음.

현실주의자는 당연히 귀인 말을 귓똥으로 듣고

그렇게 한참을 잊고 지나갔는데

얼마전에 우연히 뗀 등본을 보곤

그 집 가족 모두 아주 그냥 식.겁했다함.

그 가출한 언니가 세대주 분리가되어있어서

등본에서 사라진거였음.

그 현실주의자네 아버지께서 그 사실을 알고 어떻게된건지 알아보셨는데

언니가 세대분리된게 벌써 2년째였고

그게 동사무소측 전산실수로 벌어진 일이었다는거임.

근데 여기서 더욱더 놀라고 주목해야할건,

언니를 다시 세대원으로 옮기고 얼마 안있다가

언니가 집으로 돌아왔다는.....ㅎㄷ..ㄷ..ㄷ.ㄷ...

남인의 설명이 끝나자

광인은 라스트닭다리를 귀인에게 넘겨드렸으며,

나는 귀인 무릎을 베고있었다가 귀인 무릎을 주물러드렸음.


"그래서 걔가 너 밥사주고싶다더라"

"됐어"

"이게 더 편해"

내가 님들한테 전하고싶은 말을 해줬음.

귀인이 그러는데,

사람은 믿는대로 혹은 바라는대로 될수밖에없다함.

만약에 의자를 책상이라고 믿고

의자처럼 사용하지않고 책상처럼 사용하고 생각하면,

사용하는이에겐 의자가 아닌 책상이되는거고

10명중 9명이 맛있다고하는 음식도

맛없다고느끼는 남은 1명이 자기자신이라면

그 사람에겐 그 음식은 맛없는 음식이 되어버리는것처럼

사람에게있어 인생이 돌아가는 중심은 모두 자기가

만들고 결정하는거랬음.

그니깐 난 백번해봐도 안되안되..라고 생각하는건

자기자신은 절대 해낼수없다고 믿게 만들어버리는거니깐

그러지말라그랬음.

앞서말했듯이 사람은 너무 단순할뿐이라서

난할수있어 할거야라고 세뇌시키고 그렇게 믿어버리면

어느샌가 해내고있는 자기를 볼수있을거라했음.

고로 사람이란 정말 믿는대로 실행할수있는 유일한 존재랬음!!!

내가 오랜만에와서 오늘 이 이야기를 왜 전하고싶었냐면

또 날이 날인만큼,

지금 내 글을 읽고있는 님들의 새로 시작되는 2011년을

멋지게 계획했음 좋겠다는 내 큰바람이있어서임.

물론 지금 삶도 만족하구 행복을 느끼는 분들도계시겠지만,

원래 사람 욕심은 깨진독에 물붓기아님?

난 님들은 더 행복해지고 더 만족하셨음 좋겠음.^^

님.들.아~

너무 오랜만이라서 내가 정신없이 떠들진않났나 모르겠어용

진짜하고싶은 말이 참많아요~

"얼마전에 저는 어떻게 저를 알아본 서경희님과 인증샷을 찍었습니다."

됐죠? 저도 약속지켰어요~

경희님도 약속 지켜줘요!ㅋㅋㅋㅋㅋㅋㅋㅋㅎㅎ

전 밥도 잘먹고 일도 열심히하고 사무실사람들과도 잘지내고

사입하러 동대문도 잘다니구있어요^^*

아, 댓글중에 동대문 디오트 지하에서 악세서리도매업하고 계신다는 분!

지하 어디쪽이세요? 혹시 이미 거래처아닐까요??

그 댓글을 너무 이제야봐서ㅠㅠㅠ흙흙 이거보면 다시한번 말씀해주세요♥

그리구 제가 지금 몸담고있는 쇼핑몰주소를 알려달라는분들도 계셨는데

아직은 안되요! 지금은 만들고 성장해가는 단계일뿐이라서

지금 님들한테 알려드리면 내가 '홍보'하는것밖에 안되잖아요

우리 상업적으로는 엮이지말아요~~

나중에 쇼핑몰 고정수입이잡히고 입지가서면 그때되면 말씀드릴께요^^*

그리고 제일 중요한건

저 ㄷ..도..돌아온건 아니에요 ㅎㅎㅎㅎ

새..새해인사하러왔눈뎅.. 미..미.ㅁ..미안해요............

위에도 말씀드렸듯이 지금은 커가는 단계라 정신쏙빠지게 일하느라~~

그래도 항상 나 돌아올 자리는 비워놓겠다는 님들

라뷰라뷰~

님들아 진짜진짜 고맙구요

새해福많이받으세요~~~♥



_________



시기가 약간 안맞아서

접때도 말했듯이 지금 이 글은 겨울에 쓰여진 글이라

(또 7년 전 글이라서)

조금 갸우뚱할 수도 있지만

그래서 퍼올때 약간 시기가 안맞는 쑈쥐님 말은 지울 때도 있었는데

오늘 안 지운 이유는 다들 읽으면 좋을 것 같아서야 ㅋ

그러니까 다 행복해지라고 ㅋㅋ 부끄럽넹 ㅋㅋㅋㅋㅋㅋ


암튼 그렇고...

다음편은....

ㅠㅠㅠㅠㅠㅠ 아 다음편 퍼오기 싫다

암튼 그래....



출처 - 네이트판

작성자 - 쑈쥐

원제목 - 내 친구는 귀인

무서운 이야기 좋아하는 겁쟁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