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설픈 선행과 은밀한 사기



1993년 고등학교 2학년 때의 일이다. 그 때는 토요일에도 12시까지 수업을 했기 때문에 등교를 해야 했다. 하교하면서 버스에서 내렸다. 그 때 좌판을 깔고 물건을 파는 것으로 보이는 어느 할머니가 내게 말을 건넸다. 

"저기 학생!"

"네, 할머니"

"내가 직접 딴 꿀인데, 이걸 사줄수 있을까?"

"아~네. 그 꿀이 얼만데요?"

"이거 만오천원, 시골에 가야 하는데, 고속버스 탈 돈이 없어서"

"아~네"

나한테 만오천원이라는 큰 돈은 없었다. 마음으로는 선뜻 사드리고 싶었지만, 꿀을 사기에는 경제적 능력이 부족했다. 할머니는 돗자리를 깔고 앉아 하염없이 정류장에서 내리는 사람들을 바라보고 있었고, 그 앞에는 꿀통 하나가 있었다. 

나는 마음 속에 도와드리고 싶은 생각과 꿀 가격에 미치지 못 하는 형편 사이에서 고민했다. 그러다가 다음 버스, 그리고 그 다음 버스에서 내리는 우리 학교 애들을 차례로 불러 세웠다. (당시 나는 반장이었고, 공부를 좀 하는 편이었기 때문에 친구들이 최소한 내 말은 들어주는 편이었다)

"야! 할머니가 시골 가셔야 되는데, 차비가 없으시대. 꿀 한통에 만오천원인데 우리가 사 드리자!"

그렇게 나는 친구들에게서 돈을 거뒀다. 그리고, 만오천원이 되지는 않지만, 만원이 넘는 금액을 할머니에게 건네 드렸고, 꿀은 필요없으니 가지고 가시라고 했다. 

개인적으로 벅찬 보람과 감동을 안고 집으로 걸어가던 중 한참 뒤에 있는 할머니가 가셨는지 확인차 뒤를 돌아보니, 그 할머니는 재차 다른 학생에게 꿀을 팔고 계신 것이 아닌가. 

쫓아가서 따질까. 돈을 돌려 달라고 할까. 아니면 다른 학생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할머니의 영업행위를 중단시켜야 할까. 그것도 아니라면 좋은 뜻에서 한 일이기 때문에 그 뒤의 일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말아야 할까. 

머릿 속에 갖은 생각과 마음 속에 분노가 섞여 일어났다. 하지만, 종국적인 나의 선택은 그저 내 버려 두는 것이었다. 

선행을 하는데 있어서 대체로 분석적이지 않다. 선행에 상응하는 결과의 확인이나 기부금이 어떤 용도에 사용되었는지에 대한 확인의 노력은 사람의 이미지를 계산적이고 차갑게 만들어 버리고 말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선행이 그것을 진심으로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선행을 행하는 사람들도 그 선행의 결과가 그 의미대로 실현되고 있는지를 이성적으로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선행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순진한 생각과 감정적 판단을 이용하려는 은밀하고도 못된 속임수들이 있기 때문이다. 

변호사로서 도움이 되는 글과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으로서 좋은 소통을 원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