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웨이' 박서준X김지원X안재홍X송하윤, 판타스틱4..벌써 재밌다


'쌈, 마이웨이'의 '꼴통 판타스틱 포(4)' 박서준, 김지원, 안재홍, 송하윤의 완전체 스틸 컷이 공개돼 기대감을 높인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연출 이나정, 극본 임상춘,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 일명 꼴통 판타스틱 포라고 불리는 고동만(박서준), 최애라(김지원), 김주만(안재홍), 백설희(송하윤). 5:5의 완벽한 성비(性比)를 자랑하고 있는 4인방은 남녀 간의 로맨스부터 워맨스, 브로맨스, 포(4)맨스까지 조합에 따라 각기 다른 매력과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같은 동네에서 소꿉놀이를 하며 자란 동만-애라-설희 3인방에 동만의 고교동창인 주만의 합류로 완성된 황금 라인업. 마치 1+1 세트처럼 세상 무서운 줄 모르던 철부지 시절부터 사고도, 혼나는 것도 함께한 덕분인지, 어엿한 사회인이 되어서도 인생의 대소사를 같이하며 출구 없는 우정기를 펼친다.


덕분에 현장은 유쾌한 청춘 에너지가 초과 방출 중이라는 후문이다. 촬영장에서 자주 이야기를 나누며 꼴통4인방에 완벽하게 흡수돼 완성도 높은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 극 중 최소 12년에서 20년 이상을 안 4인방답게 꾸며진 느낌이 아닌, 자연스러운 케미를 선보일 박서준, 김지원, 안재홍, 송하윤의 호흡에 기대가 증폭되는 이유다.


관계자는 "동만, 애라, 주만, 설희는 직업도, 성격도 모두 다르지만, 제 삶의 진정한 주인이 되어갈 청춘들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시청자들을 골 때리게 웃기다가도, 마음 짠하게 울릴 예정이다"며 "동만, 애라, 주만, 설희가 따로 또 같이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첫 방송까지 많은 응원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쌈, 마이웨이'는 지난해 '백희가 돌아왔다'로 KBS 단막극의 저력을 알린 임상춘 작가가 집필을 맡았고, '드라마 스페셜 ? 연우의 여름', 영화로도 개봉된 '눈길' 등을 통해 젊은 감각과 진정성 있는 연출로 주목을 받고 있는 이나정 감독이 연출을 맡아 의기투합한다. '해를 품은 달' '킬미힐미' '닥터스'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는다.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기사 원문: http://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085885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