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에 대해 개인적인 의견

무도 첫방송부터 시청해왔고 몇년전까지 토요일 6시반에는 무슨일이 있어도 최대한 본방사수하려는 소위 무도빠였음.


근데 최근 몇년간은 무도보고 재밌다고 느낀적이 손에 꼽을정도임.

자의든 타의든 노홍철과 정형돈이 나간 이후 무도는 재미를 잃었다고 봄. 양세형이 아무리 잘 해줘도 정말 웃기고 재미있다는 생각은 안들음. 혼자 노력한다는 생각뿐


정형돈이 반장선거할때 그랬었지.

매 회 의미를 부여하려 한다.

요즘들어 느낀다.

예능에서 좋은 기획가지고 의미를 부여하고 감동주고 메세지를 주는거 좋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그런게 매회 반복되다보면 지친다. 재미도 떨어지고


멤버들? 10년간 봐왔으니 시청자들도 무한도전에는 저 멤버들이지 이런생각 하는 사람들 많을거라고 생각함.

식상하다 요즘은. 어떤상황에서도 어떤 행동을 할 지 예측이 가버리고 실제로 그렇게 하니까 재미가 반감이 가버림.


제작진은 젊은척하려는 어른들 보는 기분임.

무도라는 이름이 주는 무게감과 상징성때문이지,

다른 일반 평범한 프로그램들이 요즘 무도처럼 하면 폐지당한다고 생각함.

아무리 무한도전이 매주 새로운 컨텐츠로 방송을 한다 해도 요즘은 너무 노잼이 됨.


무도 폐지는 남일인줄 알았는데 최근보면 그렇지도 않은거 같더라.

시청률 보면 알잖아? 봄이 시청률 잘 안나온다해도 매년 꾸준히 하락하고 가요제같은 특집할때만 반짝오르는데.


너무 안타깝다 무도충,무도빠입장에서는


욕할거면 글 다 읽고 욕해주셈 타당하게

프리미어리그 ・ 축구 ・ UEFA챔피언스리그 ・ 마블코믹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