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을 이끈 스티브 잡스의 정성 10가지

1. '작은 것에도 완벽하라'(Go for perfect)

잡스는 작은 것도 세세히 챙겼다.

아이패드가 출시하기 하루 전에도 모든 애플 직원들은 헤드폰 잭을 교체하느라 밤을 새웠다.

잡스가 생각하기에 이것이 완벽하지 않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2. '전문가를 활용하라'(Tap the experts)

잡스는 루브르 박물관을 설계했던 유명한 건축가 아이 엠 페이(I.M pei)를 영입해 '넥스트(NeXT)'의 디자인을 만들게 했다.

또 그는 의류 기업 갭(GAP)의 대표이자 의류계의 대부격인 미키 드레그슬러를 애플의 이사로 영입하기도 했다.

3. '냉혹하라'(Be ruthless)

잡스는 자신이 내놓은 제품을 한단계 넘어설 때마다 뿌듯해했다.

그는 최초의 PDA인 팜-파일럿을 어렵게 개발한 뒤, 언젠가는 이것을 뛰어넘는 폰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잡스의 이런 자유로운 발상은 아이패드를 발전시켰다.

4. '소수 의견에 연연하지 마라'(Shun focus group)

잡스는 생전에 사람들은 직접 보기 전까지는 자신이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그래서 그는 테스트제품이 나오면 집에 들고가 몇 달 동안이나 썼다.


5. '연구를 멈추지 말라'(Never stop studying)

애플 브로셔의 초기 다자인 때, 잡스는 일본 소니가 사용중인 브로셔의 폰트와 레이아웃, 심지어는 종이의 무게까지 분석했다.


6. '단순화시켜라'(Simplify)

잡스의 다자인 철학은 '끊임없이 하나로 단순화시켜라'였다.

그 때문에 그는 아이팟의 다자인을 계획할 때도 디자이너들에게 전원을 제외하고는 모든 버튼을 없애도록 했다.

아이폰의 '원형 스크롤 휠'은 이렇게 탄생됐다.

7. '비밀을 지켜라'(Keep your secrets)

잡스는 직원들에게 아무에게도 애플에 대해서 얘기하지 못하도록 했다.

직원들은 정말 필요할 때에만 얘기하도록 했다.

이같은 잡스의 '비밀전략'은 소비자의 흥미를 유발시켰다.

그의 신제품 발표는 항상 놀라웠고, 그 결과 항상 기사의 헤드라인을 차지했다.

8. '팀은 작게 하라'(Keep teams small)

처음 매킨토시를 개발했던 팀은 100명으로 조직됐다.

만약 101번째 사람을 고용했다면, 누군가는 이 사람을 위해 나가야 했다.

그리고 잡스는 이러한 자신의 직원 100명의 이름을 모두 외우고 다녔다.

9. '채찍보다는 당근을 많이 줘라'(Use more carrot than stick)

잡스는 무서운 경영자였다.

하지만 그의 카리스마는 가장 큰 힘의 근간이기도 했다.

잡스의 열정에 매킨토시 팀은 1주일에 90시간을 일을 해야했고, 이것은 결국 매킨토시라는 결과물로 이어졌다.

10. '견본품도 정성껏 만들어라'(Prototype to the extreme)

잡스는 견본품마저 성심 성의껏 만들었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애플 스토어도 그랬다.


힘이되는 글귀 어플: http://bit.ly/2frHtZa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