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휴게소서 포착된 문재인 '빈그릇 반납 담당ㅋ'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소탈한 모습을 담은 사진이 온라인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7일 오후 2시쯤 “문재인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딴지일보 게시판에 2장의 사진과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가 공개한 문 후보 근황은 참모들과 테이블에 나란히 앉아 점심으로 육개장을 먹고 있는 모습이다. 다른 한장에는 식사를 마친 문 후보가 직접 빈 그릇을 반납하는 모습이 담겼다.


게시자는 사진 두 장과 함께 “강릉에서 충주로 가는 도중에 횡성 휴게소에서 식사. 그릇 반납 담당은 문재인 ㅋ”라는 설명을 붙였다.


자기가 먹은 식기를 스스로 반납하는 건 당연한 행동이지만 문 후보가 들고 있는 사각 쟁반에는 문 후보의 빈 그릇 외에 한 사람 몫이 더 놓여 있다. 참모가 먹고 비운 그릇도 함께 담은 것이다. 이 사진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됐다. “가위바위보 해서 진 건가요?” “멋지다”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사실 사진은 문 후보를 수행하는 기동민 의원이 오후 1시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한 것이다. 문 후보 맞은 편 오른쪽 자리가 비어 있는 걸로 봐선 기 의원이 직접 찍은 것으로 보인다. 그는 “휴게소에서 9분 만에 육개장을 뚝딱”했다고 적었다.


문 후보는 이날 강릉 산불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주민을 위로한 뒤 서둘러 충북 충주로 향했다. 바쁜 유세 일정에 쫓겨 영동고속도로 횡성휴게소에서 쉴 틈 없이 점심 식사를 했다.


앞서 강릉 산불 피해 주민들을 만난 문 후보는 "산불이 발생하면 위험지역 주민들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신속하게 대피시켜야 했는데 부족했다"며 "집권하면 소방과 해경은 다시 독립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국민일보가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