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88' 출연한 임종석 비서실장 '억울한' 사연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지난해 tvN에서 방영된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 등장했던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임 실장은 지난해 3월 트위터에 “제가 '응팔'에 나온 거 아시나요? 덕선이가 노을이 보호하려 싸우다가 파출소에 간 장면"이라며 드라마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응답하라 1988'에 나오는 파출소 내부 모습이었다. 성덕선 역으로 출연했던 해리 뒤쪽 벽면에 지명수배 전단지가 붙어 있었다.

전단지에는 임 실장의 사진과 함께 “신장 170㎝, 콧날이 서고 마른편이며 손으로 머리를 쓰다듬는 습관, 여장 등 변장하고 다님”이라는 인상착의가 적혀 있다. 또 ‘국가보안법 위반,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현상 수배 중'이라고 돼 있었다. 그에게 붙은 현상금은 500만원이었다.


임 실장은 당시 트위터에서 “지인이 찾아서 보내주셨는데 웃다가 쓰러지는 줄 알았다"며 "남의 키를 6㎝나 왜 줄이시나"라고 했었다.


이와 관련해 "응답하라 1988 미술팀“이라고 밝힌 네티즌은 지난 10일 인터넷에 "사과드리러 왔습니다. 당시 꼭 출연시켜드리고 싶어 예전 자료를 보고 만들다보니 '176'을 '170'으로 잘못 봐 키를 6㎝나 줄였네요.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ps. 비서실장 지명 축하드리며 새로운 청와대 문화를 만들어 주시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임종석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임명했다. 임 실장은 전남 장흥 출생으로 1989년 한양대 재학 시절 총학생회장과 전국대학생연합회(전대협) 3기 의장을 역임했다. 전대협 의장 시절 '임수경 방북 사건'에 연루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 5년형을 선고받고 3년6개월 옥살이를 했다.


이후 제16 ·17대 국회의원, 민주통합당 사무총장, 서울특별시 정무부시장 등을 거쳐 문재인 캠프에서 비서실장을 역임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국민일보가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