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탈출하려면 옷을 잘 입어야하는 이유

"사람은 겉모습만 봐서는 모르는거야~!""사람은 겉모습만 봐서는 모르는거야~!""나는 내 내면을 알아봐주는 사람을 만날거야!"

그 옛날 대부호가 가난한 사람으로 변장해 고급 레스토랑에 간 얘기를 읽었다. 아마 캐스트너의 소설이었던것 같은데, 자신은 없다. 그곳은 단골 가게였지만 변장을 잘해 정체는 탄로나지 않았다. 문전박대당하기 직전 그는 변장을 벗고 "어이, 어이, 나야, 나"하고 밝힌다. 그러나 가게 주인은 "당신이 누구든 거지 차림을 하면 거지입니다"라고 말하면서 쫓아냈다고 하는 얘기로 기억한다. - 샐러드를 좋아하는 사자 中 가난해 보이는가, 무라카미 하루키

내 지인들 중에는 괴짜들이 참 많은데 (옛말에 유유상종이라 했던가...?) 그냥 좀 특이한 정도가 아니라 친구들끼리 모이면 서로 말이 안통할 정도로 각자 자신들만의 세계가 확고하다. 그중에 민기라는 녀석은 (물론 가명) 연애시장에서 꽤 먹힐만한 스펙을 가졌다. 고려대를 나와 취준생 생활을 1도 하지 않고 바로  LG전자에 입사한 승승장구 중이다. 그뿐인가? 그녀석 어머니는 빨리 결혼만 하라며 공덕역 근처에 33평 아파트를 신혼집으로 마련해주실정도로 집안의 재력도 튼실함은 물론이고 집안에서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녀석이다. (아... 집안에서 사랑받는건 단점인가?)

다만 외모는 그리 출중하지는 않은 편인데 워낙 운동을 좋아하는 녀석이라 같이 사우나를 가면 친구들의 부러움을 사곤한다. 하여간 1등 신랑감은 아니겠지만 이정도면 나쁘지않은 혹은 꽤 괜찮은 조건의 녀석의 가장큰 단점은 옷이다. 물론... 인터넷에서 코디된 세트를 그대로 사버리는 내 주제에 남에게 옷을 지적할 자격은 없겠으나 그녀석의 스타일은 약간 당황스러운게 사실이다. 

고등학교때부터 힙합맨이었던 그녀석은 고등학교때 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은 힙합스타일이다. 며칠전까지 무명의 래퍼도 쇼미더머니에 나오면 한방에 대세가 되는 이 시대에 힙합스타일이 어떠냐 싶겠지만 이왕이면 연예인들처럼 스웩이 넘쳐야하는데 현실은 나이먹고 왜 저래룩일 뿐이다. 물론 제 멋에 살면서 그걸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신경쓰지 않으면 그만이다.

"아니! 내 스타일이 어때서!", "왜 사람들은 개성을 이해해주지 않는거야?", "나에게는 힙합스타일이 제일 잘 어울린다고!"

"니 소개팅에 또 그 꼴로 가면 정말 너를 XX버릴지도 몰라... 좋은말로 할때 저번에 나랑 같이가서 산수트입고 가... 알았지?"

"에엥~? 정말 이 사람이 그런 사람이란 말이야?"

분명 우리는 사람을 볼때 상대의 겉모습만 보고 판단해서는 안된다. 하지만 이와 동시에 알아야할것은 대부분의 사람들은 상대의 겉모습을 보고 상대가 어떤 사람인지를 대충 어림짐작한다는 것이다. 당신이 어떤 옷을 입어도 괜찮다. 하지만 하나 명심해야할 것은 당신이 입은 옷이 당신이 누구인지를 말해주고 있다는것이다.

"아... 이 사람이 이렇게 패션센스가 좋구나!""아... 이런 일을 하는 사람이겠구나...?"



술에 취하면 다른 사람들이 어떤 시그널을 주고 받는지 관찰하는 괴짜. <사랑을 공부하다.>, <이게연애다>저자 입니다. 블로그 '평범남, 사랑을 공부하다.'운영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