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위에서 누리는 호사, 크루즈 여행의 매력

하루해가 어스름에 젖어들 무렵 그 아름답다는 홍콩의 밤거리를 기어이 등진 수천의 무리가 한적한 부둣가에 줄을 지었다. 배웅과 마중이 교차하는 터미널 특유의 어수선함은 찾아볼 수 없었다. 사람들의 움직임은 일사불란했고, 누구 하나 멀어져 가는 항구를 향해 머쓱하게 손을 흔드는 일도 없었다. 뒤돌아볼 새 없이 시작된 이틀 밤의 크루즈는 꿈자리가 좋았던 날 아침처럼 여차하다 잊어버릴 것만 같아 계속 되뇌게 되는 시간이었다.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상영하는 최신 영화도 훌륭하지만 바다와 하늘이 맞닿은 그 배경만으로도 만족스러운 주크 비치 클럽

홍콩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애프터눈티를 선상에서도 즐길 수 있다. 팜코트Palm Court에서 즐기는 오후의 여유

망망대해 그 너른 바다 위에서 빛을 발하는 홍콩 겐팅 드림 크루즈 전경 

1 은근히 밤 12시가 되기를 기다리며 조금 느긋하게 수저를 들게 되는 실크로드 & 카바레  2 침대에 누워 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발코니 객실  3 펜폴즈 와인 볼트에서는 신상 와인부터 빈티지 와인까지 다양한 종류의 와인을 즐길 수 있다

바다 위에서 위스키 한 잔. 세계 최초로 선상에 론칭한 조니 워커 하우스

차분히 탐색하기, 크루즈에서의 첫날밤 

체크인과 출국심사, 승선해 객실에 짐을 들여놓기까지 1시간 남짓의 승선 수속을 모두 마쳤을 때는 이미 저녁 8시가 넘었다. 간소한 절차였지만 긴장이 풀리자 시장기가 뱃가죽을 조여 왔다. 배가 항구를 떠나는 시간이 9시라니 그전에 뭐라도 요기를 하고 싶은데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은 나뿐만이 아닐 거란 생각이 본능적으로 앞선다. 앞으로 이틀 내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뷔페 레스토랑은 곧 만원이 될 것 같고, 한 자리 차지하고 앉더라도 크루즈에서의 첫 끼를 허겁지겁 시작하고 싶지 않았다. 

그 시간 선내에서 가장 느긋하고 특별한 공간은 어딜까? 마침한 장소를 찾았다. 공연을 즐기며 중국 요리를 코스로 즐길 수 있는 ‘실크로드 & 카바레’. 자정 무렵이면 18세 이상 성인 승객들의 출입만 허용되는 카바레 스테이지가 마련된 곳답게 성적 판타지를 자극하는 붉은 톤의 인테리어가 인상적이다. 호주 출신 스타 셰프 마크 베스트가 현대적인 서양식 요리를 선보이는 ‘비스트로’도 괜찮다.

오픈 키친으로 조리 과정은 물론 다양한 와인을 구비하고 있는 셀러와 발효 중인 치즈와 햄 저장고까지 보는 재미가 있다. 크루즈에서의 첫날밤, 의욕을 앞세우지 않고 차분히 크루즈 생활을 시작하자고 한다면 분명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소화도 시킬 겸, 크루즈에 뭐가 있나 눈도장도 찍을 겸, 로비 라운지가 있는 6층부터 야외 데크가 있는 16층까지 한 층 한 층 구경에 나섰다. 카지노 슬롯머신 앞에서 즐거운 사람들, 끼리끼리 모여 앉아 카드나 마작을 즐기는 사람들, 원형 무대를 두르고 있는 바에 걸터앉아 라이브 공연에 몰두하는 사람들, 무리 지어 실내 볼링장으로 향하는 사람들, 배를 든든히 채웠으니 이제 불콰한 밤을 즐기고자 마땅한 자리를 찾는 사람들까지. 한 배를 타고 있지만 서로의 생김처럼 이리도 다른 것이 사람이다. 

각양각색 크루즈의 면면을 관찰하는 동안 몸이 이끌리는 대로 자연스레 다음 목적지가 정해졌다. 8층 바 라운지. 세계 최초의 선상 ‘조니 워커 하우스’와 겐팅 드림호의 플래그십 와인바 ‘펜폴즈 와인 볼트’, 샴페인과 맛깔스런 카나페를 즐길 수 있는 샴페인바 ‘버블스’가 나란히 자리 잡고 있다. 애연가라면 시가라운지 ‘후미도’를 1순위로 꼽을지도 모르겠다. 흥에 겨운 사람들은 가라오케 마이크를 잡았고, 밤에 취한 사람들은 리듬에 몸을 맡겼다. 그 누구도 잠에 빠지고 싶지는 않아 보였다. 

여느 워터파크 못지않은 겐팅 드림호의 워터 슬라이드

미니 골프를 비롯해 농구, 축구, 볼링 등 다양한 야외 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1 인공 암벽을 오르는 꼬마 승객. 이 밖에 로프 코스, 짚라인 등 모험심을 자극하는 액티비티들도 상당하다  2 깨알 같은 정보와 실시간 소식을 제공하는 드림 크루즈 어플리케이션

영화 이상의 장면이 연출되는 바다 위 하루

아무것도 하지 않을 자유. 크루즈의 한낮을 보내는 가장 소중한 시간

남자들에게도 허하는 살롱 서비스. 바버숍은 일찌감치 예약을 해두는 것이 좋다

홍콩 바깥에서 맞는 홍콩의 아침

●알기 쉬운 크루즈 이용법

▶크루즈 승·하선은 어떻게?

드림크루즈의 겐팅 드림호는 3,000명이 넘는 승객을 태울 수 있는 초대형 선박으로, 길고 긴 탑승 행렬이 이어진다. 이틀간 홍콩 해상에만 머무는 크루즈이지만, 크루즈에 탑승하려면 간단한 출국 심사를 거쳐야 한다. 여권, 홍콩 공항에 입국하면서 작성하고 돌려받은 출국 신고서, 크루즈 터미널에서 발급받은 체크인 카드를 제시하면 된다. 이때 출국 심사관은 출국 신고서를 돌려주지 않는다. 때문에 크루즈에서 하선할 때 다시 출입국신고서를 작성하고, 그때 돌려받는 출국 신고서를 다시 홍콩 공항에서 한국으로 출국할 때 제출하면 된다.

▶크루즈에선 매끼 식사를 어떻게?

겐팅 드림호의 모든 승객들은 드림 다이닝룸, 겐팅 다이닝룸, 더 리도 뷔페 등 3곳의 레스토랑에서 매끼 식사를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아침, 점심, 저녁은 물론 오전 10시부터 11시까지 무료 차Tea 서비스,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애프터눈티, 그리고 자정부터 새벽 1시까지 제공되는 야식을 포함해 총 6끼가 제공된다. 이 세 곳의 레스토랑 외에 테판야끼, 셀러브리티 셰프 레스토랑, 브레드 박스 등의 여타 스페셜티 다이닝은 이용료가 부과되며, 가급적 예약을 하는 것이 좋다.

▶첫째도 안전, 둘째도 안전!

▶환전을 얼마나 해야 하나요?

▶된다, 안 된다? 있다, 없다?

드림 크루즈 겐팅 드림호

글 Travie writer 서진영 사진제공 드림 크루즈 에디터 고서령 기자

월간 여행매거진 TRAVIE 공식 계정입니다. 트래비 매거진에 게재되는 다양한 여행지와 관련 정보를 공유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