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듬파워, “골 때리는 애들이 되고 싶어요” (인터뷰)

세 사람이 있었다. 한 명은 전교 1등을 밥 먹듯이 하며 서울대는 당연히 합격할 것이라고 소리를 듣던 수재였고, 한 명은 어느 누구나 잘 보이고 싶어 하던 소위 ‘잘 나가는’ 학생이었다. 나머지 한 명은 조용하게 교실 한 쪽에서 이어폰을 끼고 앉아 있었던 평범한 학생. 그런데 고등학교 2학년, 한 반이 된 세 사람은 쉬는 시간만 되면 교실 뒤에 모이기 시작한다. 서로 다른 이들을 이어준 건 음악이었다.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181390

엔터테인먼트의 모든 것을 빠른 발과 젊은 심장, 현명한 눈으로 담아내는 매거진 텐아시아 http://www.tenasia.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