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드는 사람과 걷고싶다

마음에 드는 사람과 걷고싶다


마음에 드는 사람과 걷고싶다

내 눈빛만 보고도

내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


내 걸음걸이만 보고도

내 마음을 읽어주는 사람

그리고 말도 되지 않는

나의 투정이라도 미소로 받아주는

그런 사람과 걷고싶다


걸음을 한 걸음씩 옮길 때마다

사람 사는 아름다운 이야기며

얼굴을 한번씩 쳐다볼 때마다

하얀 이 드러내며 웃는 모습까지

포근한 삶의 모습을 느끼는 속에서


가끔씩 닿는 어깨로 인해

약간의 긴장까지 더해주는

그런 사람과 걷고싶다


이제는 세월의 깊이만큼

눈가에는 잔주름이 가득하고

흰 머리칼은 바람 때문에 자꾸 드러나며

앞가슴의 속살까지 햇볕에 그을렸어도


흘러간 먼 먼 시절에

풍뎅이 죽음에도 같이 울면서

하얀 얼굴의 소녀로 남아있는

그런 사람과 걷고싶다.


[오광수님 글]

음식 ・ 요리
플레이스토어에서 '명언만세' 설치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정말 예뻐서
foryoupoem
5
0
2
중졸노동자가 펩시 부사장된 썰
real896pc
34
5
9
천주교 사제가 되는 혹독한 과정
Jcyj0524
17
2
3
인간관계에 대한 트윗 모음
Voyou
96
5
131
자녀가 부모에게 마음 닫는 순간
papervores
20
3
18
짝사랑
foryoupoem
21
0
14
당신은 밤하늘에서 무엇을 보세요?
leavened
61
6
47
호구되지 않는 7가지(인간관계 나를 지켜내기)
kungfu1
22
0
11
나만 힘든건 아니구나.....
zidoli33
18
0
8
소중하니까..
hyunToT
4
0
1
진상 관광객들의 범세계적인 추태
sosimplestory
49
11
10
나도 홈카페 할수있다!!! 집에서 카페모카 만들어먹응 후기⭐️
magnum14
20
11
5
바람둥이 회사 동료와 헤어졌습니다.undefined친하게 지내던 회사 선배가 갑자기 저에게 고백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그 회사 선배는 회사 내에서도 소문난 바람둥이였습니다. 당연히 저는 단호하게 거절을 하였죠. 하지만 그날 이후로 너무나 친근하게 다가와 예쁘다, 사랑한다, 좋아한다 말하며 잘해주는 선배에게 넘어가 버렸습니다.  한동안은 행복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잦은 다툼 끝에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저와 헤어질 당시 10살 연하의 파견직 여자와 만나고 있었던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랑 헤어지면 한동안 다른 사람 만나지 못할 것 같다고 하던 그였기에 배신감에 사랑에 상처에 속앓이를 하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그 선배를 봐야 하는데 회사 사람들은 우리 둘의 관계를 모르기에 어디에 하소연할 곳도 없고... 또 바보같이 바람둥이 선배를 그리워하는 제 마음을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바닐라 로맨스님 저 어떻게 해야 할까요? 
varo119
6
0
0
박노해의 걷는 독서 8.20
poetphoto
12
0
5
.
chanjoongkim
28
0
4
박노해의 걷는 독서 8.21
poetphoto
7
0
2
싫은 소리 못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겪는다는 이 증상
bookbanggu
3
0
3
사랑해..
hyunToT
7
1
6
외로워하지 마라
acroxs
16
0
11
GIF
박노해의 걷는 독서 8.19
poetphoto
9
0
3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