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 2032년까지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 이어간다!

1932년 미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을 시작으로 오메가(Omega)는 현재까지 총 27차례나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 역할을 수행하며 이 분야의 절대적인 강자로 군림해 왔습니다.


그리고 오는 2032년 제35회 올림픽 게임에도 타임키퍼로 참여하게 되면 오메가와 올림픽의 인연은 무려 100주년을 맞게 되는 셈인데요. 시계 브랜드로는 전무후무할 이러한 기회를 놓칠 수 없는 오메가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결의하고 2032년까지 글로벌 파트너십을 연장하는데 뜻을 함께 했습니다.



지난 5월 15일 오전(스위스 현지 시각 기준) 스위스 로잔에 위치한 올림픽 박물관에서는 오메가와 국제올림픽위원회의 글로벌 파트너십 연장 및 오메가의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 100주년을 미리 예고하는 기자간담회가 열렸는데요.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스와치 그룹 총괄 CEO인 닉 하이에크(Nick Hayek) 회장을 비롯해, 오메가 대표이자 CEO인 레이날드 에슐리만(Raynald Aeschlimann), 오메가 타이밍 CEO인 알랭 조브리스트(Alain Zobrist), IOC 위원장인 토마스 바흐(Thomas Bach)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습니다.


스와치 그룹 최고경영자인 닉 하이에크 회장은 소감을 통해, “올림픽 게임은 세계에서 가장 감동적인 행사 중 하나이며, 스포츠를 통한 화합의 메시지는 전 세계 모든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깁니다. 오메가는 1932년부터 매 올림픽 경기의 결정적인 순간들을 정밀하게 측정하여 감동적인 행사에 기여한 것에 대해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나아가 오메가와 올림픽의 인연이 100주년을 맞을 2032년까지 이 뜻 깊은 전통을 이어갈 수 있게 되어 너무나 기쁘고 자랑스럽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오메가는 지난 2016년 리우 올림픽 개최 당시 처음으로 선보인 초당 10,000장의 디지털 이미지를 캡처할 수 있는 스캔 오비젼 미리아 포토피니시 카메라(Scan’O’Vision Myria Photofinish Cameras) 등 각종 최첨단 타임키피 장비들을 다각적으로 활용하여 곧 다가올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비롯해 2032년까지 열릴 모든 올림픽 경기에 매번 공식 타임키퍼로서 최선을 다할 의지를 다시 한번 공표했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