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회전문男'의 출구없는 매력


배우 박서준이 박력 넘치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에서 고동만 역을 맡은 박서준은 은근한 박력으로 시청자들을 휘어잡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2회에서는 최애라(김지원)의 눈물 섞인 전화를 받고 달려가는 고동만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 걸음에 향한 현장에서 남자에게 따귀를 맞는 애라를 발견한 동만은 분노에 가득 찬 돌려차기로 시선을 모았다.


이어진 다툼으로 인해 경찰서까지 가게 된 동만은 애라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받고, 감정에 복받쳐 애라를 안았다. 동만은 “맞고 다니지 마. 쳐울고 다니지 마. 그냥 나랑 놀아. 나랑 놀자. 내가 놀아줄게”라며 든든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처럼 박서준은 극 중 평소 능글맞고 유쾌하면서도 어느 순간 남성미를 자아내고, 때로는 보호본능을 일으키면서도 기대고 싶게 만드는 다채로운 매력을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고 있다.


박서준은 이번 ‘쌈, 마이웨이’에서도 단 2회 만에 빠져들 수 밖에 없는 출구 없는 매력으로 ‘동만앓이’를 양산, 향후 활약에 기대를 높였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