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시. 먼 곳 / 문태준

먼 곳 / 문태준



오늘은 이별의 말이 공중에 꽉 차 있다


나는 이별의 말을 한움큼, 한움큼, 호흡한다


먼 곳이 생겨난다


나를 조금조금 밀어내며 먼 곳이 생겨난다


새로 돋은 첫 잎과 그 입술과 부끄러워하는 붉은 뺨과 눈웃음을 가져가겠다고 했다


대기는 살얼음판 같은 가슴을 세워들고 내 앞을 지나간다


나목은 다 벗고 바위는 돌 그림자의 먹빛을 거느리고


갈 데 없는 벤치는 종일 누구도 앉힌 적이 없는 몸으로 한 곳에 앉아 있다


손은 떨리고 눈언저리는 젖고 말문은 막혔다


모두가 이별을 말할 때


먼 곳은 생겨난다


헤아려 내다볼 수 없는 곳




[연애도 이제는 능력이다 연애능력 Test]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