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과 함께 대마초 피운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여자의 정체.jpg




가수오디션서 생방진출 직전 탈락했지만 송지효 닮은꼴 화제…팬카페까지 생겨나 걸그룹 데뷔 실패 후 상습적 대마초 빠져…경찰 구속되자 "탑과 피웠다" 자백해 최정상 인기 아이돌 그룹 빅뱅의 '탑'(본명 최승현·30)과 같이 수차례 대마초를 흡연한 사실을 경찰에 밝힌 '고발자'가 한 공중파 오디션 프로그램에 '여고생 여신'으로 출연했던 여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데뷔를 준비하는 걸그룹에 합류했지만 해당 그룹이 데뷔에 실패하면서 대마초 흡연에 빠져든 것으로 알려졌다. 2일 경찰에 따르면 해당 여성 한모씨(21)는 최씨가 의무경찰 입대전인 작년 10월9~12일 서울 용산구 소재 최씨의 집에서 3 차례에 걸쳐 같이 액상 대마초를 흡연했다. 이런 사실은 한씨가 지난 3월 경찰 수사로 조사 받으면서 "같이 피운 사람들을 밝히라"는 경찰의 추궁에 자백하면서 드러났다. 매일경제 취재에 따르면 한 씨는 고등학교 시절 유명 공중파에서 2012~2013년 사이 인기리에 방영했던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유명세를 탔다. 송지효·한혜진 등을 빼어 닮은 외모로 팬카페까지 생겨났다. 한씨는 이 방송에서 '톱12'를 뽑아 생방송에 진출하는 단계 직전 아쉽게 탈락했다. 그러나 아이돌형 외모 덕분에 연예기획사로부터 연습생으로 들어올 것을 제안받아 걸그룹 데뷔를 준비했다. 이 연예기획사는 인기 남자가수·배우 등 30여명이 넘는 소속 연예인을 거느리고 있다. 지난해 이 소속사는 한 씨 등을 중심으로 9인조 여성그룹을 결성했고 6월에 데뷔를 한다고 언론에 보도까지 됐지만 이 걸그룹은 끝내 데뷔하지 못했다. 한씨가 검거될 당시 이 소속사는 한씨 와의 계약이 종료된 상황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한씨가 데뷔 등이 미뤄지면서 스트레스 속에서 대마초에 손을 대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씨는 탑과의 흡연 사실 외에도 다른 곳에서 수차례 대마초 흡연을 한 것으로 밝혀져 지난 3월에 구속됐다. 마약류 혐의에서 처벌에 가장 중요한 기준이 되는 사안은 상습성이다. 마약류관리법에 따르면 관련 혐의 수사는 구속수사가 원칙으로 단순소지는 5년 이하 징역 5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상습적 흡연일 경우 사형·무기 또는 10년 이하의 징역을 받게 된다. 해당 연예기획사는 "현재 입장을 정리 중"이라고 밝힌 상황이다.


출처: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7&no=370088



위대한 탄생의 한서희라는 분이라고 하네요.


presentation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