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선발 살아남았다, 마에다 불펜행

2경기 연속 안정된 투구와 이닝 이터의 능력 입증하며

다저스 로버츠 감독의 신뢰를 다시 받았습니다.

12일 신시내티전에 선발 등판합니다.



[스포츠서울 이환범선임기자] LA 다저스의 류현진(30)이 선발 경쟁에서 살아남았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하게 된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8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을 앞두고 신시내티와의 3연정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로버츠 감독은 “10일 리치 힐, 11일 알렉스 우드, 12일엔 류현진이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대신 마에다 겐타는 불펜으로 가 10일이나 11일 등판할 가능성이 있다”고 정리했다. 류현진은 선발에서 불펜으로 이동했다가 알렉스 우드가 10일짜리 부상자 명단(DL)에 올라가며 얻은 기회를 잘 살려 선발 로테이션에 복귀했다. 지난 1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류현진은 6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서 7이닝 4실점으로 호조를 이어갔다. 특히 워싱턴전에서 류현진은 구속(시속 151㎞)과 투구 횟수(7이닝), 투구 수(102구) 모두 2015년 수술 이후 최다를 최고·최다를 기록했다. 선발투수로서 안정감과 이닝이터 능력을 입증한 류현진은 우드의 복귀이후에도 선발진에 잔류한다. 류현진이 선발진에 복귀한 대신 부진한 마에다 겐타가 불펜으로 밀려났다. 지난 달 26일 세인트루이스전에서 마에다가 선발(5이닝 3실점), 류현진이 불펜(4이닝 무실점 세이브)으로 나섰는데 13일만에 역할이 바뀌게 됐다. 마에다는 올시즌 10경기에 선발 등판해 52.1이닝을 던져 4승 3패 방어율 5.16을 기록해 다저스 선발진에서 가장 성적이 떨어진다. 특히 최근 2경기에서는 모두 4이닝밖에 소화하지 못했다. 속구에 대한 자신감 부족으로 변화구에 의존하다 투구수가 현저하게 늘어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 다저스 마운드 선발 경쟁이 끝난 건 아니지만 당분간은 현체제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다저스는 신시내티와 3연전을 마치고 하루 쉰 뒤 14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부터 지옥의 20연전에 돌입한다. 경우에 따라 6선발이 필요할 수도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일단 류현진의 선발 등판을 계속된다. 다만 지난 6일 경기에서 보여줬던 구속과 커맨드를 유지하면서 승수를 쌓아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류현진은 신시내티전에 통산 3경기 등판해 2승 1패 방어율 3.54를 기록했다. 마지막 신시내티전 등판은 2014년 6월 12일로 6이닝 6안타 4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white@sportsseoul.com



▶ 스포츠서울 TOP뉴스 보러가기


'극강의 뒤태' 심으뜸 여름맞이 비키니 자태 대방출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20200


남성잡지 '맥심' 화보까지 찍은 '동탄 PC방 미녀 알바생'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20431


길쭉 길쭉 기~~~ㄹ쭉, 다리만 보이는 걸그룹 멤버 셋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20211


▶ 스포츠서울 카카오 플러스친구가 되어주세요

https://pf.kakao.com/_Gbxoau

야구 ・ 스포츠 ・ 국내연예 ・ 뉴스와이슈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스포츠서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