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번째 손님은 무료” 23살 치킨 배달원의 ‘착한 거짓말’

치킨 배달 아르바이트생의 ‘착한 거짓말’이 네티즌을 감동 시켰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눈물 났던 치킨 배달”이라는 글과 영상이 게재됐다.


“경기도 안양시에서 치킨 배달을 하는 23살 직원”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11일 언어 장애가 있는 여성 고객에게 주문 전화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A씨는 다소 어눌한 발음으로 메뉴를 주문하는 이 여성의 말을 알아듣지 못해 “고객님 뭐라고 말씀하시는지 잘 안 들린다”며 재차 메뉴를 되물었다. 그러자 이 고객은 “잠시만요”라고 말한 뒤 아들(초등학생)을 바꿔줬다“고 했다.


전화를 이어받은 아들은 “‘죄송해요, 엄마가 좀 아파서’라며 주소와 메뉴를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고 전했다. 주소를 확인한 A씨는 이들 모자가 반지하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어려운 형편에 아들에게 치킨 한 마리 사주고 싶은 어머니의 따뜻한 마음에 내 마음이 울컥했다”면서 사장님 몰래 사비로 치킨을 무료로 선물하기로 결정하고 이 모자가 기분 나쁘지 않게 치킨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두고 고민했다.


A씨가 생각한 방법은 ‘착한 거짓말’이었다. ‘7번째 손님' 이벤트를 가장해 치킨을 선물하기로 한 것. 그는 “배달을 가서 ‘7번째 손님’이라며 무료라고 말씀드렸더니 너무 좋아하셨다”면서 “그때 나도 덩달아 기분이 좋았다. 가게를 돌아가는 길, 그 어머님을 보면서 가정형편 힘들었던 내 어린 시절, 어머니도 이런 마음을 가지고 나를 키워 주셨구나 생각하니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고 설명했다.

A씨가 공개한 영상에는 “오늘 7번째 손님으로 당첨되셨다. 무료로 드리겠다. 축하드린다”며 치킨을 전달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여성 고객은 웃으며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가게에 도착 후 20분 뒤 A씨는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치킨 선물을 받은 여성 고객이었다.


이 여성 고객은 “정말 공짜죠? 정말 먹어도 되죠?”라고 재차 물었고 A씨는 “네 어머님. 7번째 손님이라 당연히 무료입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여성 고객은 울면서 “정말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번 일을 계기로 해서 어머니의 따뜻한 마음을 느꼈고 부모님 살아생전에 더욱 더 잘 해드려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며 글을 마무리 했다.


A씨의 사연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 화제가 됐다. 네티즌은 A씨의 사연에 “나이는 어리지만 정말 존경합니다” “눈시울이 뜨거워졌다”는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의 뜨거운 관심에 A씨는 “다른 분들도 이런 상황이 왔을 때 똑같이 베풀 수 있는 상황인데 너무 과분한 칭찬을 받는 것 같다”며 “제가 서있는 자리는 낮은 자리지만 그 보다 더 낮은 자리에 있는 약한 분들에게 베풀면 얼마나 뿌듯한지 모른다. 더욱 더 열심히 선행하겠다. 모두 같이 베풀 줄 아는 멋진 사회를 만들어 보자”고 말했다.


교촌 홍보팀에 따르면 해당 직원을 칭찬하고 격려금을 전달하려 했지만 A씨는 "큰일을 한 것도 아닌데 부담스럽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국민일보가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