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술시험에서 스타워즈를 인용할 수 있을까?

기사 링크



최근에 바깔로레아 시험이 있었기 때문에 불어권 언론에서 부쩍 시험에 대한 기사가 많았다. 개중 눈길을 끈 주제가 바로, 논술에서 스타워즈를 인용할 수 있을까? 이다. 주말 특집으로 충분한 주제다. 말인즉슨, 심각한 논술 시험에 대중 문화를 인용해서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겠느냐는 의문이다.



사실 바깔로레아 국어 및 철학 문제는 매년 나올 때마다 화제이기는 하다. 그리고 올해의 경우 사회과학계열(ES) 바깔로레아 국어 문제(참조 1) 3번 지문은, 알베르 까뮈의 “Le premier homme(참조 2)”의 일부를 인용했었다. 지문에 나오는 작가들의 방식대로 자신을 영화의 관람객이라 가정하고 이야기를 만들어보라는 지문이다.



(우리나라 논술과는 상당히 결이 다르다고 생각하실 텐데, 미리 말씀드리자면 프랑스에도 다 학원/논술 과외가 있다. 사전에 다 준비한다는 얘기다.)



문제는 영화를 반드시 인용해야 한다는 조건이었다. 아무 영화나 들여다 써도 괜찮을까? 기사에 나오는 국어 선생님은 문제를 보자마자 자끄 오디아르의 “예언자(2009)”가 생각났다고 한다. 자, 짧은 답변 나간다.



가능함.



문제는 채점자들이 예언자를, 스타워즈를 과연 봤느냐(좀 무리한 가정이기는 하다, 스타워즈 정도는 고전에 올려도 좋다고 생각한다)이다. 너무 최신의 대중 문화인 경우에는 학자들(?)의 분석이 아직 미진한 경우가 많다. 이 말이 무슨 의미이냐? 학생들의 자의에 따른 분석이 들어갈 가능성은 매우 높다는 뜻이다.



따라서 그냥 저거 안다고 해서 그냥 인용해서는 점수를 못 받는다. 반드시 채점자들이 인식할 만한 논리로 풀어나가야 하며, 이왕이면 고전 사례와 같이 나란히 놓고 서로를 “잇는” 형식으로 글을 쓰는 편이 낫다. 평범한 학생들이라면 이렇게 쓰는 편이 더 어렵지 않을까?



정리하자면 대중 문화를 논술에 인용하는 것은 좋은 일. 어차피 앤디 워홀의 팝 아트도 그렇고, 질 들뢰즈의 “팝 철학(pop philosophie)”도 매한가지의 의미에서 출발했다. 더군다나 질 들뢰즈 이후 프랑스에서 “팝 철학”은 주류화 되어 있기도 하다. 알랭 바디우의 매트릭스 분석은 꽤 유명… 아, 아닙니다.



다만 이번 바깔로레아 철학 시험에는 작은 소동이 하나 있었다. 이과생용 철학 시험 문제 중 푸코의 “말과 글(Dites et Ecrits(1978), 참조 3)” 텍스트 일부가 나왔고, 이를 설명하라는 문제가 있었다. 학생들 중 여기 나온 푸코를 텔레비전 사회자, 장-피에르 푸코와 혼동한 경우가 많았던 듯 하다. 이과생들은 역시 이쪽 분야에 약한 것인가.





----------


참조


1. 문제의 지문은 총 3 가지이며, 1번은 마르셀 프루스트의 Du côté de chez Swann(1913), 2번은 마르그리뜨 뒤라스의 Un barrage contre le Pacifique(1951)이었다. 문항의 논술은 이 3가지 지문을 모두 활용해야 한다.


2. 알베르 까뮈가 사망하기 직전 작업하고 있던 소설로서 미완성작이다. (여담인데 까뮈는 1960년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자동차 조심합시다, 여러분) 딸인 까뜨린 까뮈가 수습하면서 발견한 자필 원고를 나중에 소설로 출간(1994년)했다.


3. Les sujets du bac philo 2017 des séries S, ES, L, STMG et STL(2017년 6월 14일): http://www.huffingtonpost.fr/2017/06/14/les-sujets-du-bac-philo-2017-des-series-s-es-l-stmg-et-stl/?utm_hp_ref=fr-homepage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