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눈을 뜨면 문득 한숨이 나오는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이유도 없이 눈물이 나 불도 켜지 않은 구석진 방에서 혼자 상심을 삭이는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정작 그런 날 함께 있고 싶은 그대였지만 그대를 지우다 지우다 끝내 고개 떨구는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그대를 알고 부터 지금까지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라 생각한적은 한번도 없었지만, 사랑한다 사랑한다며 내 한 몸 산산히 부서지는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할 일은 산같이 쌓여있는데도 하루종일 그대 생각에 잠겨 단 한 발짝도 슬픔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사랑해서 외로웠다』 책속의한줄

dorothy^^ "신이주신 선물" 도로시^^ seoyun_voronica 서윤베로니카 집사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