뎀나 즈바실리아의 발렌시아가 18S/S 맨즈 컬렉션

뎀나 즈바실리아는 점점 실용적인 패션을 원합니다. 올해초있었던 베트멍의 컬렉션에서도 그는 파리의 거리 혹인 지하철로 가는 자연스러운 도시의 다양한 사람들의 패션을 보여주길 원했습니다. 그의 그런 컨텐츠는 올해 여름 자신이 치프 디자이너로 있는 발렌시아가로 이어졌습니다. 발렌시아가 2018 S/S 맨즈컬렉션에서 뎀나 즈바실리아는 프랑스 파리의 불로뉴 숲에서 공원을 산책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패션을 말합니다. 일렬의 꾸밈없는 공원의 산책로를 런웨이로 삼고 이어폰을 끼고 음악을 들으며 걸어가는 사람, 가족들과 손잡고 산책하는 사람, 자전거를 끌고 가는사람 등 우연히 그곳을 지나가는 사람들의 패션을 말해줍니다. 물론 그것들은 쇼를 위한 픽션이지만 그가 말하고자 하는 바가 무엇인지 우리는 알 수 있습니다. 쇼 감상하세요




키즈라인이 나올것 같은 생각과 함께 이번 발렌시아가 컬렉션은 베트멍 RTW 의 연장선의 느낌을 받습니다. 물론 색감은 다르지만요 



스트릿부터 런웨이까지 세상의 모든 패션이야기와 트렌드, 발매정보 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