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비 익덕 (張飛 益德) A.D.166? ~ 221

지난 연재가 너무 과하게 늦었던 것도 있고,

슈퍼스타들을 너무 아끼다 똥이 될 우려도 있기에 슬슬

한 명씩 풀고자 이번 칼럼의 주인공으로

삼국지의 인기지대인 한중일 삼국 모두에서 인기스타요,

페이머스 셀럽이자 역시 숱하디 숱한 연의의 피해자들 중

"장비"

현 중국 허베이성의 바오딩시와 줘저우시 일대인

유주 탁군 탁현


일단 무엇보다...

의아하고도 안타까운 점은, 어쨌건 촉한의 건국자인

소열제 유비의 의형제로서 최측근 Of The 최측근에,

뭣도 아닌 유비의 거병부터 함께 하여 개국공신에

이르도록 무수한 군공을 세우고 민간에 인기도 많던

지금은 물론, 당시에도 슈퍼스타였던 그임에도

명확히 남아있는 사료가 별로 없다.


그렇기에 장비에 대한 갖가지 기록과 스토리들의

7할 가까이가 당시부터 이리저리 입타고 내려온 구전의

민담과 무용담 등등 시대에 따라 살이 붙기 쉬운

요소가 참 많다는 점...


당장 (관우도 마찬가지긴 하지만) 생년이 정확하지 않다.

각종 삼국지 관련물들을 보면 백정출신이라는 설부터,

몰락 귀족의 후예라는 설...

몰락해서 백정이 되었다는 하이브리드설 등등등

여러 설들이 많으나 어쨌건 기록이 없으니 뭐가 맞다고

확정낼 수는 없다.


다만 후한의 중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던 옛 이야기는

유방과 항우의 이야기였고, 특히나 유방은 시정잡배에서

황제가 되어 중국을 통일한 인생역전 인간승리의

드라마를 리얼로 이루어낸 케이스에 유방의 스타일 자체가

당시 서민들이 좋아할 요소가 많았고,

유비 또한 그런 유방의 후예에다 유방의 성공스토리와

엇비슷한 스텝을 밟은지라, 사람들은 유비를 유방에

많이 대응시켰고 그 유방의 무력을 담당했던 번쾌가

개고기장수(개를 직접 도살하는 개백정) 출신인지라

출신이 불분명한 장비를 여기에 대응시킨 부분이 큰 듯 싶다.


게다가 장비의 외모나 말투, 하는 행동 등의 스타일이

대체로 백정이미지를 갖다 붙여도 조금도 어색함이 없었음도

크게 기여한 듯...ㅎㅎ

장비가 어디에서 누구와 뭘 해서 어떤 공을 이루고

무슨 자리에 올라 뭔 일을 했고 등등은 굳이 여기에서

나열하진 않겠다.

오늘 여기에서는 실제의 역사 속 장비와 여러분들이

알고 있는 삼국지연의 속의 장비가 어떤 차이가 나는지,

원래 장비는 어떤 닝겐이였는지를 포커스 삼겠다.




연의에서도 마찬가지이지만, 기록을 보더라도

일단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장비의 놀라운 점은

"충성"


처음 시작 때의 유비는 진짜 별 볼일 없었다.

그런 유비에게 당시 강자가 승자인 난세에 엄청난

피지컬과 거기서 뿜어지는 무력을 지닌 장비는

헌신적이였고 그랬기에 유관장 셋은 단순한 군신을 떠나

형제나 진배없이 지냈다.


물론, 유비 역시 밑바닥부터 맨주먹으로 출발하여

일국의 황제가 된 양반인만큼 보통내기는 아니였겠지만

어쨌건 유비의 진가는 거듭된 전란을 통해 드러나는

부분들이 컸던만큼...

젊은 시절 유비의 어떤 부분에 그리도 장비가 감복하여

개 따르듯 따랐는지는 놀랍다.

여러분들이 갖고 있는 '장비'의 이미지는 대개 비슷할텐데,

의리는 있지만 단순무식에 힘과 패기만 앞서는 열혈바보에

술이면 사족 못 쓰고 순진한 면도 있어 속은 여린 듯한

파워얼빵이의 전형일 거다.

좀 모자르고 성깔대로 굴다보니 실수도 많지만 그렇다고

미워할 수만은 없는... 현대에서 그런 비슷한 이미지를

찾아보자면...ㅋ

"친근한 바보힘맨"



하지만... 놀랍게도, 정말 놀랍게도

실제의 장비는 지용을 겸비한 용장이였다.

그저 본인의 무에만 의지해 설치던 맹장이 아니였던거다.


장비의 기본 성격은..

냉정함, 시니컬함, 시크함 등등에 의롭기는 하였으나

일에 있어서 목표지향이 강하여, 포커스가 정해지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던 인물이다.

게다가 따로 어디서 배우거나 공부했다는 기록은 없지만

전세를 읽고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캐치하는

타고난 전략적 혜안이 있었으며, 본인 스스로의

완력과 무예도 굉장했던 터라 전술적으로도 엄청난 능력의

소유자인.. 예를 들어 보자면

이 양반의 그것들과 대체로 일맥상통한다...ㅎㄷㄷ


그리고 나중에 관우편에서도 다루겠지만 조금 언급하자면

역사 속의 실제 이미지는 장비와 관우가 정반대였다.

장비는 늘 매사에 차가우리만치 냉정했고,

오히려 그래보이는 관우가 매사에 성격이 앞섰던 인물이다.


특히 관우와의 차이가 있다면

관우는 전형적인 "강자에게 강하고, 약자에게 약한" 타입.

그렇기에 사대부나 고관대작 등을 대할 때 오히려

고압적이였으나 병사들이나 백성들에게는 관대하여

병사들의 사소한 실수 등은 눈감아 주었던 반면..


장비는 정반대로 자신이 보기에 뭔가 있다싶은

재주를 지닌 이들은 경공했으나 병사들에게는 몹시도

냉혹하게 대했고 사소한 실책조차 군법을 적용시켜,

별 일 아닌 것으로 죽거나 초죽음에 이르는 병사들이

많았다...;;


"제갈량"


관우는 제갈량이 제아무리 대단한 면모들을 보여도

그를 낮춰 여겼으며, 고분고분하지 않았고

후에 제갈량의 공식직책이 자신의 위에 오르자,

마지못해 앞에서는 숙일 지언정, 속으로는 끝내

제갈량을 인정 않았던 반면...


장비는 역시 처음에는 제갈량을 탐탁치 않아 하긴

마찬가지였지만 제갈량이 실력발휘하자, 바로 꿇고

제갈량을 따랐다.


물론, 제갈량의 입장에서 스스로 낮춰 관우의 아래임을

자처하고 관우를 공경으로 대했다면야 관우와의 갈등이

없었겠지만, 유비를 보좌하여 세력전체를 이끄는

2인자 자리의 제갈량의 입장에서, 관우에게 주도권을 내주고

끌려 다닐 경우, 이도저도 안될 수 있기에 내린 판단이였을 것.

서주에서 여포에게 패한 것도 연의에서처럼 본분을

망각한 체, 술에 곯아 있다 그리된 것 아닌..

여포와 내통한 조표의 배신 탓이였으며 장비가 술을

좋아하여 자주 마셨던 것은 사실이나 적어도 사료 속에는

그가 만취하여 일을 그르친 적은 없었다.


유비와 제갈량도 그 참전에 긴장을 탔던 위의 전국구급

"장합"

자신만의 전략과 무용으로 박멸에 가까운 대승을 이끈 것도

연의에서는 제대로 나와 있지 않다.


당양 장판파

수천 여 병력을 자신의 기지와 용력만으로 쫓아냈고


"엄안"

심지어 장기전을 벌여 승리를 따냄은 물론, 일절 항복의사

없이 장비를 모욕하던 엄안을 의와 이익을 계산하여

풀어준 것 역시 연의에서는 장비의 이변으로 나오지만,

엄연한 장비의 그릇에서 비롯된 일이였다.


유비가 왕위에 오르며 군사령관 중 가장 실세에 요직인

"한중태수"

"위연"

불평불만 한 마디 없이 쿨하게 인정하기도 했다.


"유파"

유파는 간이 배 밖으로 나왔는지, 자신과 교류하고자

친히 찾아온 정복군주의 의형제요, 무력깡패 장비를

면전에서 모욕했으나, 장비는 빡쳐서 단박에 유파의 허리를

뒤로 접긴 커녕, 그냥 크게 웃고는 가버렸다.

물론, 장비의 면모가 모두 연의와 정사 불일치를

이루는 것만은 아니고 둘 모두에서 일치하는 부분도 있다.

"무력"


후한 당시는 물론, 삼국시대를 거쳐 그 이후 진에 이르도록

"만인지적"

받았던 것은 관우와 장비뿐이였다.


그 대단하다는 여포나 마초, 조운조차 들어본 적 없는

평가를 장비는 받아낸 것이였다.

물론, 저 말은 대단히 상징적인 의미라, 당연히 실제의

장비가 10,000.명과 다이떠서 이길 리는 없으나

그만큼의 무력과 전술적 가치를 지녔다는 극찬인 것이다.



뻥이 수두룩한 연의에서처럼 누군가와 1vs1의

일기토를 벌인 일은 없지만 적군과의 접전에서는

몸소 창을 들고 뛰쳐나가 적병들을 마구 도륙하여

피투성이가 되곤 했다고 한다.


유비세력에 투항 직후, 정신 못 차린체 상황파악 안되서

유비를 주군이라거나 직급으로 부르지 않고

유비의 자를 불러제끼던 마초를 살인눈빛 한 번으로

깨갱하게 만든 것도 다 장비의 그 무시무시한 무력에서

비롯된 것이였다.

말투 자체는 좀 거칠고 격식이 없었던 것으로 보이며,

한 마디 한 마디가 돌직구에, 아니다 싶으면 비꼬는 것도

잘 했던 거 같다.

그러나 말수 자체는 많지 않았고 본인이 필요할 때

필요한 말만 하는 스타일이였다.


거의 매끼마다 고기를 상당량 먹었다고 하며,

게임을 비롯해 각종 미디어들에 늘 레드컬러 계통의

두건을 두르고 나오지만 실제로 그가 붉은 두건을

걸쳤다는 말은 어디에도 없다.


일본에서는 아주 오래전부터 무력의 대명사로

일컬어지고 있는데, 다른 이유없고 일본의 전국시대 당시

"혼다 타다카츠"

"오다 노부나가"

한 말의 영향으로 그 이후부터 지금까지 일본인들 뇌리에

'삼국시대 킹왕짱무력깡패 = 장비'로 각인되는 계기가 되었..


이미 일전에 삼.이.높.에서 다룬 바가 있지만,

"장팔사모"

무기로서 그냥 찌르기용 창을 썼던 것으로 보인다.


"활"

물론, 정말 쓴 적이 없는건지... 쓰긴 썼어도 기록이

누락된 것인지는 알 길 없지만.


삼국지의 본고장 중국에서는 관우, 조조, 유비, 제갈량과

인기스타

아마도 실제여부 떠나 삼국지연의 및 구전민담 등 속의

장비의 이미지는 서민들이 친근함을 느낄 요소들이

많기에 그런 듯 하다. (의리, 순박, 충성 등등)

그의 최후는 연의에도 나와있듯...

"범강""장달"

암살이 맞는데, 연의처럼 무슨 흰색으로 병력을

도배하려다 그런 내용은 없고, 범과 장 저 둘은 그냥

지금으로 치면 낮게는 분대장, 높게 쳐도 소대장급의

잡장들이였는데 뭔지는 몰라도 군법을 어겼고...


비록 그렇다고는 해도 그에 비해 너무나 가혹한

'가혹행위'

원한을 품은 둘의 상관살해의 확률이 높다.


위에서 언급했듯, 장비는 병사들을 대함에 있어 상당히

엄정했고 군법 적용에 얄짤이 없었다.

물론, 마구잡이로 횡포를 부리는 건 아니였어도

어쨌건 사소한 실책에도 가중처벌, 가혹행위가 적잖아,

실제로도 늘 그 부분을 염려해오던 유비가

이릉대전 앞두고도 누차 장비에게 이 부분에 대한

우려를 표하지만 끝내.....


일각에서는 범강과 장달이 오에서 장비킬링을 위해 보낸

킬러들이라는 설도 있으나 그냥 진짜 추측일뿐, 현재까지

드러난 자료에 의한 객관적 근거들만 볼 때는 그냥

가혹행위에 따른 프레깅이 맞는듯 하다는..T-T

슬하에 2남2녀를 두었고, 장남은 장포, 차남은 장소.

연의에는 부친의 뒤를 이어 이릉대전의 선봉을 서는

장수로 나오는 장포는 진정 뻥이며, 장비보다 먼저 요절...

심지어 무장이였는지조차 기록없고, 장소는 문관에

두 딸은 모두 유선의 황후가 되어 장비의 가문은 후대에

외척



본인의 무예와 병력을 통솔하고 전략적으로 용병을

쓰는 부분 등 후한 말 ~ 삼국시대에 이르러 실질적인

최강의 용장


그러나 실제의 모습과 다르게 왜곡된 이미지로 인해

긴긴시간 인기를 얻은 그였으나 실제의 모습을 사람들이

알게 된다면 단순인기를 넘어, 존경을 받진 않았을런지ㅎ

역사 ・ 시뮬레이션게임 ・ 삼국지 ・ 여행
그냥 흔한 노총각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