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무지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베개의 위치를 바꿔 이리저리 마음을 헤집듯 돌고 돌아누워 보지만 좀처럼 게으른 외로움은 동요하지 않은 채 날, 꽉 안고만 있으니... 이 여름날의 밤에 숨이 턱하고 막혀 침대에서 내려가질 못한다.. . 우두커니 달처럼 단 몇 줄의 문장이 필요해서일까 미련스럽게도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