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회사서 ‘몸무게 체크’한다는 정채연의 몸무게 커트라인


걸그룹 다이아 멤버 정채연이 다이어트 고충을 고백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걸그룹 다이어트의 혹독함’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얼마 전 방송된 tvN ‘편의점을 털어라’ 중 일부 내용으로,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정채연은 “항상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채연은 “회사에서 매주 몸무게 체크를 하느냐”는 질문에 “걸그룹이니까 사흘에 한 번씩 체크를 할 때도 있고, 사장님이 내려오셔서 할 때도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채연은 “사장님의 명언이 있다. ‘여자는 (몸무게) 앞자리에 5가 있으면 안 된다’고 해서 항상 저희는 40㎏대 몸무게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들은 노사연은 “나는 태어날 때 4.8㎏로 태어났고 초등학교 때 48㎏, 중학교 때 58㎏, 고등학교 때 칠십…”이라며 “몸무게 앞자리에 4가 들어갔던 적은 초등학교 때가 마지막”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정채연은 인터뷰를 통해 “64㎏에서 3개월 만에 16㎏을 감량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정채연은 당시 다이어트 방법으로 “거의 굶었다. 그리고 연두부나 두유만 먹었다. 그래도 배가 고플 때는 방울토마토를 먹었다”고 설명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뉴스와이슈 ・ 사랑과연애 ・ 한국TV쇼 ・ 국내연예
세상의 중심에서 포스트를 공유합니다. http://postshare.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