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 공감을 위한 서양 미술사 : 우리가 꼭 알아야 할 미술의 모든 것

페이지는 두꺼운데, 내용은 얇은 책들은 이제 그만!미술 감상의 격을 높이는 예술 교양서방대한 서양 미술사를 한 권으로 읽다

인류 최초의 미술 행위인 동굴 벽화부터 다양한 시도와 실험적 주제의 현대 미술까지, 서양 미술이 걸어온 모든 순간을 만나다

미술을 이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통시적으로 접근하는 것이다. 통시적 접근은 개별적인 미술 사조와 작품들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 책 역시 방대한 서양 미술사 속에서 길을 잃지 않도록 통시적으로 접근하면서 개별 화가와 작품으로 심화해 들어간다. 정치, 경제, 문화, 종교적인 배경 등을 모두 아우르며 역사적인 큰 갈래와 맥락을 통해 미술 작품을 다각도로 들여다본다. 먼저 각 장의 서두에는 전체 흐름을 빠르게 이해하고 파악할 수 있도록 본문의 핵심 내용을 정리한 개관을 실었다. 또한 다양하고 생생한 도판과 미술의 견문을 넓히는 지적인 해설로 광범위한 서양 미술사의 전경을 입체적으로 그려냈다. 누구나 한 번쯤은 봤을 법한 유명한 그림은 물론,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시대적으로 중요한 의미가 있는 작품까지 풍부하게 다루어 새로움을 더했다. 이와 함께 시대별, 작가별로 같은 주제를 다룬 작품을 비교 분석해, 작품의 변화 양상과 발달 과정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책을 읽다 보면 단편적이고 복잡하게 얽힌 서양 미술사가 머릿속에 저절로 일목요연하게 자리 잡힐 것이다.

미술에 대한 폭넓은 사유와 깊은 통찰! 지적 공감을 부르는 탁월한 미술책



이 책은 한때의 유행처럼 얄팍하고 가볍게 소비되는 책이 아니라 두고두고 곱씹고 사유하면서 시시때때로 꺼내보는, 책장 한편에 오래도록 자리 잡을 든든한 미술 인문 교양서이다. 평소 미술에 대한 지적인 호기심과 갈증을 느껴온 독자라면 이 책이 만족스럽게 채워줄 것이다.

이집트 양식이 3000년 동안 반복되어 불변의 법칙 안에 있다는 편견은 파라오나 신으로 제한하면 부분적으로 타당한 면이 있다. 하지만 이조차도 이집트만의 특성이라기보다는 고대 미술의 일반적 경향에 가깝고, 또한 이집트 내에서도 적지 않은 차이를 보인다는 점에서 더욱 제한적으로만 이해되어야 한다. 이집트 미술 양식이라는 이름으로 부당하게 비서구의 사고방식이나 표현 방식을 비합리성과 열등함으로 규정하는 논리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1부 원시 사회와 고대 국가 형성기 미술_49쪽) 르네상스 미술은 그리스 미술이 이상적 사실주의를 거쳐 헬레니즘 시대에 도달한 지점, 하지만 중세 미술에서 사라져 버린 그 지점을 복구한다. 바로 1천 년에 걸친 중세 기간 동안 미술에서 사라져 버린 인간적 감정의 표현이다. 단순한 재생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한층 풍부하고 섬세하게 표정을 담는 방향으로 나아간다.(3부 중세와 근대 이행기 미술_178쪽) 프리드리히의 <석양을 보는 두 사람>은 자연과의 정신적 공명을 담아내려는 하나의 전형적인 시도다. (중략) 프리드리히의 작품에서 감상자에게 등을 돌리고 풍경을 향한 인물은 인생의 고뇌에 직면한 인간을 상징한다. 노을빛이 인간과 자연을 동시에 휘감으면서 하나로 묶어놓는다. 표정은 보이지 않지만, 적어도 노을을 객관적으로 관찰하는 것이 아니라 말없이 자연과 자신의 내면이 교감을 나누는 중임을 느끼게 한다. 그림을 감상하는 사람도 이들의 뒤편에서 그 교감에 참여한다.(4부 근대 미술_259쪽) 인상주의 화가들이 자연의 빛을 사랑한 것은 이제 상식에 속한다. 같은 풍경도 햇빛과 각도에 따라 천차만별의 느낌을 전한다. 색 변화만이 아니라 형태조차도 다르게 다가온다. 자연의 빛에 대한 관심은 폴 세잔·에두아르 마네·모네·에드가 드가·반 고흐·르누아르 등 인상파 미술을 대표하는 화가들의 가장 큰 공통점이다. 그들은 캔버스를 들고 화실에서 벗어나 끊임없이 자연으로 나갔다. 대지 위에 작렬하는 빛의 흐름, 인간의 신체를 애무하듯 간질이는 빛의 향연에 매료됐다.(5부 현대 미술_281~282쪽) 레디메이드의 새 장을 열었던 작품은 마르셀 뒤샹의 <샘>이다. 1917년에 러시아 혁명으로 세상이 발칵 뒤집혔다면 미술계는 이 작품으로 발칵 뒤집혔다. 뒤샹은 시중에서 구입한 변기, 공장에서 대량으로 찍어낸 변기에 ‘R. MUTT’라는 사인만 한 채 전시회에 출품했다. 작품 전시 문제를 놓고 논란이 벌어졌는데 결국 주최 측에 의해 전시 기간 내내 전시장 칸막이 뒤에 방치된다. 한마디로 변기 취급을 받았다. (중략) 레디메이드, 즉 기성품을 일상의 환경과 장소에서 다른 곳으로 옮겨 놓으면 본래의 목적성을 상실하고 사물 자체의 무의미함만이 남는다. 화가가 그것을 특정한 시공간에 있게 함으로써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고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결국 뒤샹의 <샘>은 레디메이드라는 새로운 경향의 기념비적 작품으로 자리 잡는다.(5부 현대 미술_352~353쪽)

책으로 꾸민 초록 산책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