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새로 착각한 박각시나방

지은이 : 신기스칸 2016-02-10

설날 아침 뒤뜰의 옻가지 잘라

작은 토막으로 자르고 있던 중

뭔가 눈앞으로 휘익 날아오더니

먼저 잘라담은 비닐봉지에 입대고

날개짓하는 조그만한 것.

말벌인가 등에인가 뇌폭풍이 일어나고

주둥이 앞에 긴 빨대같은 것이 보여

아! 벌새인가 헷갈리는 순간

박각시는 이미 날아가고

눈은 허공을 두리번거리네.

수 많은 기회가 스쳐가도

나중에 깨닫는 일이 얼마런가

후회는 하지말자 다짐하건만

남는 아쉬움은 어찌한단 말인가

다음을 기다리며 오늘을 살자.


큰 호기심이라는 밑천으로 역사와 식물, 영화, 시쓰기를 좋아하는 신기스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