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곧 소나기라도 내릴 것처럼 종종걸음으로 집으로 향하는 잿빛의 사람들 그리고 도로 위 자동차들.. . 한동안 여기에 서서 움직이지 않고 계속 벗어나지 않은 채로 있고 싶어졌다, 비 온 뒤 투명한 무지개를 찾지 않는 이 사람들의 틈 사이에 끼어 있고 싶은 건 아마도 외로움 때문일까 잿빛 표정으로 무심하게 지나가는 사람들과 자동차들 그 사이에 난 서 있다 어쩌면, 그 곁에 있고 싶다가 옳은 표현일지도 모르겠다... 난 정말 집으로 가고 싶다, 내리는 비를 피해.. .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