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과 불행 사이

길은


행복과 불행 사이로 나 있엇다

나는 그 길은 가고 있다.

바람이 파도를 일으킨다.

내 배는

그 물결 위로 가고 있다.

그네를 타고

앞으로 치솟았다간

다시 뒤로 물러선다.

정지되면

행복도 불행도 아니다.

삶이란

흔들의자에 앉는 것이다.

앉는 순간부터

흔들리는 의자

지혜와 의지로 어느 지점에다

그네나 의자를 잠시더

머무르게 할 수 있다.

흔들의자에 앉기까지는

신이 할 일이다.

그 다음은

존재자의 철학이다.

- 황금찬 '어머니의 사랑' - 

감성글과 명언을 함께하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