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친구 하나 있었으면

사랑하는 사람보다는

좋은 친구가 더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만나기 전부터 벌써 가슴이 뛰고

바라보는 것에 만족해야 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곁에 있다는 사실만으로 편안하게 느껴지는

그런 사람이 더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길을 걸을 때,

옷깃 스칠 것이 염려되어 일정한 간격을 두고 걸어야 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어깨에 손 하나 아무렇지 않게 걸치고 걸을 수 있는 사람이

더 간절해질 때가 있습니다.

너무 커서, 너무 소중하게 느껴져서

자신을 한없이 작고 초라하게 만드는 그런 사람보다는

자신과 비록 어울리지는 않지만

부드러운 미소를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이

더 절실해질 때가 있습니다.

말 할 수 없는 사랑 때문에 가슴이 답답해지고,

하고픈 말이 너무 많아도 상처받으며 아파할까 봐

차라리 혼자 삼키고 말없이 웃음 만을 건네 주어야 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허물없이 농담을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이 더 절실해질 때가 있습니다.

괴로울 때 찻잔을 앞에 놓고 마주할 수 있는 사람

밤새껏 투정을 해도 다음날 웃으며

편하게 다시 만날 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이 더 의미 있을 수 있습니다.

어쩌면 나이가 들수록

비위 맞추며 사는 게 버거워

내 속내를 맘 편히 털어놓고 받아 주는

친구 하나 있었으면 하는 바램 탓이겠지요.

힘이되는 글귀 어플: http://bit.ly/2frHtZa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