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삼계탕에 쓰이는 정체불명의 닭... ‘백세미’의 진실




Fact


▲27일이 중복이다. ▲삼계탕에 흔히 쓰이는 병아리만한 작은 닭은 ‘백세미’라고 불리는 정체불명의 닭이다. ▲이름부터 그렇다. ▲흰색을 뜻하는 한자 ‘백(白)’에, 절반을 뜻하는 단어 ‘세미(semi)’를 합쳐 붙인 이름이다. ▲몸집이 작은 하얀 잡종닭이란 뜻이다. ▲이 닭은 맛이 쫄깃하면서도 양육기간이 짧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토종닭 사육기간이 40~80일인데 반해 백세미는 28~30일만 키우면 출하할 수 있다. ▲하지만 결정적인 단점이 하나 있다. ▲정상적인 종계끼리 교배시킨 품종이 아니어서, 종계등록이 안된다는 점이다. ▲종계등록이 안되는 닭은 제대로 관리되지 않아, 위생상태가 청결하지 않을 수 있다. ▲여기서 주목되는 것이 “백세미에 항생제가 대량 들어있다”는 루머다.


View


‘백세미’라고 불리는 정체불명의 닭닭고기자조금관리위원회축산유통종합정보센터에 대한양계협회 올 1월

백세미는 잡종이라 ‘종계등록’ 안 돼 

종계등록 안돼서 제대로 방역관리 못해정부가 7년 전에 대책 내놨지만 성과 없어농림축산검역본부에 “백세미는 항생제 많이 쓴다”는 주장은 사실일까?


팩트올

기자들과 후원자들이 만든 비영리 언론입니다. 최대한 객관적이며 가치 중립적인 보도를 지향하기 위해 이름을 ‘팩트올’로 정했습니다. 팩트체크와 탐사보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