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스푼] 개콘보다 재미있는 '태그콘서트' BEST 3

[스포츠서울 금경만 인턴기자] 승리에 대한 집념, 땀과 열정만이 그라운드에서 찾을 수 있는 전부는 아니다. 때때로 예상치 않게 발생하는 웃음과 유머는 야구의 활력소가 되기도 한다. 그중에서도 태그 상황에서 종종 웃긴 장면이 만들어질 때가 있다. 11일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는 진행된 롯데와 한화의 경기에서 재밌는 장면이 나왔다. 2회 초 2루 주자 강민호와 2루수 정근우가 만들어낸 작품이었다. 정근우는 중계 수비 과정에서 공을 받기 전 바지 뒷주머니의 로진백을 슬쩍 꺼냈고, 포구와 동시에 로진백을 공인 척 던지는 시늉을 했다. 그리고 공을 쥔 글러브를 그대로 가져가 강민호에게 태그했다. 하지만 강민호가 베이스에 발을 올리고 있어 아웃은 되지 않았다.

'기습공격'을 당한 강민호는 어이없다는 표정을 지으면서도 정근우의 엉덩이를 살짝 내리쳐 사건을 유쾌하게 마무리했다. 두 선수가 오랜 기간 국가대표를 함께 지내면서 친분이 두터웠기 때문에 이런 장난이 가능했던 것. 이를 지켜본 팬들은 긴장이 계속되는 승부 속에서도 소소한 웃음을 지을 수 있었다.

태그와 관련된 웃긴 다른 에피소드로 지난 2015년 9월 18일 두산과 삼성의 경기의 '채천재 사건'을 꼽을 수 있다. 당시 타석에 들어선 오재원은 투수 장원삼의 공을 안타로 만들어내며 출루에 성공했다. 자신감 있는 표정으로 1루 베이스를 밟은 오재원은 심판에게 타임 요청하는 것을 깜빡하고 장비를 벗고 있었다. 1루수 채태인은 이를 놓치지 않고 다급한 손길로 공을 요구한 뒤 곧장 베이스에서 벗어난 오재원을 태그해 아웃 카운트를 늘렸다.

갑작스러운 아웃에 두산 김태형 감독이 심판에 가벼운 어필을 했지만 누가 봐도 명백한 아웃이었기에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오재원은 더그아웃으로 돌아가 허탈한 표정을 지었고 이를 지켜본 많은 팬들은 폭소와 함께 채태인의 천재성에 감탄했다.

golduck@sportsseoul.com

야구 ・ 스포츠 ・ 국내연예 ・ 뉴스와이슈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스포츠서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