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

조선 왕실의 5대 궁궐 가운데 하나로 고종 황제가 대한제국을 선포하고 줄곧 머물렀던 곳

분류

소재지


조선의 5대 궁궐 중 하나로 규모가 가장 작다. 원래 성종의 형인 월산대군(月山大君)의 집이 있었는데, 임진왜란이 끝나고 한양으로 돌아온 선조가 임시로 머물렀다. 이곳에는 이전에 태조 이성계의 계비인 신덕왕후 강씨의 무덤인 정릉이 있었기 때문에, ‘정릉동 행궁’으로 불렸다. 선조 26년(1593)부터 왕궁의 면모를 갖추기 시작하였고, 주변의 계림군과 심의겸의 집이 포함되기도 하였다.


광해군이 이곳에서 즉위하여 재위 3년(1611)에 ‘경운궁(慶運宮)’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1615년에 국왕이 창덕궁으로 옮기면서 잠시 비었으나 1618년에 선조의 왕후인 인목대비가 이곳에 갇히면서 ‘서궁(西宮)’으로도 불렸다. 뒤에 인조가 이곳의 별당에서 즉위했지만 창덕궁으로 거처를 옮기는 바람에 빈 궁궐이 되었으며, 즉조당(卽堂)과 석어당(昔御堂)만을 남기고 나머지 건물은 모두 옛 주인에게 돌려주거나 없애버렸다. 그 뒤에도 한참 동안 비어 있다가 1897년에 고종이 러시아공사관에서 약 1년 동안 머물다가 이곳으로 옮겨 와 대한제국을 선포하면서 궁궐의 여러 건물들을 갖추게 되었다. 당시에 역대 임금의 영정을 모신 선원전(璿源殿)을 비롯하여 함녕전(咸寧殿), 보문각(寶文閣) 등이 들어섰으며, 고종이 환구단에서 황제 즉위식을 한 뒤에도 계속 머물면서 대한제국의 대표적인 궁궐로 자리하였다. 1907년에는 고종 황제가 황위를 순종 황제에게 물려주었는데, 순종 황제가 즉조당에서 즉위한 뒤 창덕궁으로 거처를 옮기면서, 고종 황제의 거처로 줄곧 쓰였다. 이때 ‘고종 황제의 장수를 빈다’는 뜻으로 궁궐의 이름을 ‘경운궁’에서 ‘덕수궁(德壽宮)’으로 고쳐 불렀다.


광무 4년(1900)에는 궁궐의 담장공사가 완료되었고, 인화문(仁化門)을 비롯하여 돈례문(敦禮門)·회극문(會極門)·영성문(永成門) 등의 문이 완성되었다. 1902년에 중화전(中和殿)과 관명전(觀明殿) 등이 새로 건립되었으나, 1904년에 큰 불로 대부분의 건물이 타 없어졌다. 현재 덕수궁 가운데에는 정전인 중화전이 남쪽을 바라보며 있고, 정전의 뒤쪽에는 1905년에 다시 건립된 석어당과 즉조당, 준명당(浚明堂)이 있으며, 정전의 동쪽에 역시 1905년에 다시 세운 침전인 함녕전이 있다. 함녕전의 서쪽에는 덕홍전(德弘殿)이 있으며, 북쪽에는 서양식 건물인 정관헌(靜觀軒)이 있다. 다만 정전인 중화전은 앞에 중화문만 있을 뿐 주위에 회랑이 없어 다른 궁궐에 비해 격은 떨어져 보인다. 그 밖에 미술관으로 사용되는 석조전이 있는데, 순종 융희 3년(1909)에 건립되었다. 서양식으로 세워진 정관헌과 석조전은 한옥이 조화를 이루는 궁궐의 건물 배치에 많은 변화를 주었다. 또한 남쪽에 있던 정문인 인화문이 없어지고, 1906년에 동쪽에 있던 ‘대안문’을 수리하여 ‘대한문’으로 이름을 바꿔 정문으로 사용하여, 지금까지 정문으로 이용되고 있다. 그 뒤 일제강점기에 덕수궁은 원래의 모습을 상당히 잃었는데, 특히 서쪽에 있던 선원전은 길을 내면서 허물어졌고, 1904년에 화재 때문에 고종이 옮겨 집무하였던 중명전(重明殿)도 치밀한 계획에 따라 분할되어 팔렸다. 1933년에는 공원으로 바뀌어 일반 사람들에게 공개되기도 하였다.


덕수궁은 원래 양반 주택을 궁궐로 꾸몄기 때문에, 규모도 크지 않고 건물 배치도 계획적으로 이루어지지 못하여 정연하지 않다. 다만 전통 목조건물과 서양식 건물이 함께 있다는 점에서 조선 왕실의 궁궐 가운데 특별한 곳으로 여겨진다.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우리 문화유산 1001

작가 | 장일규

출판 | 마로니에북스

책으로 꾸민 초록 산책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