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는 좋았는데 왜 연락이 없는거죠? 외 1편


개인심리학을 수립한 알프레드 아들러의 말처럼 인생은 심플하다. 그런데 어떤 일때문에 당신의 머리가 아프다면 그건 당신이 불필요하게 신경을 쓰고 있다는거다. 머리가 아플땐 최대한 심플하게 생각해라.  물론 심플하게 생각하는게 항상 답은 아니지만 복잡하게 생각하는것 보다는 답에 근접할때가 많다. 그러니 심플하게 생각해라. 심플하게 생각할수 없는 것이 있다면 그건 당신의 능력을 이미 벗어난 일이니 말이다.


분명 분위기는 좋았던것 같은데... 연락이 없어요...

복잡한 사연을 통해 남자를 소개받았어요. 주변 평도 좋고 스펙도 좋은 분이라 별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상대도 저를 나쁘지 않게 봤다고 하더라고요. 한번은 일식집에서 식사를 하고 나오는데 썸남의 눈빛이 달라진것 같았어요. 뭐랄까 스킨십을 하고 싶어하는 눈빛이랄까요? 분위기도 좋았고 더 있으면 부담스러워질것 같아서 일단 그러고 헤어졌는데 일주일째 연락이 없네요... 제가 먼저 연락을 했었어야 했던 걸까요? - 갑자기 돌변한 썸남에게 당황한 J양

"아! 아직 대한민국에도 이렇게 순진한 여자들이 있구나!"

그렇다면 왜 이런 좋은 여자를 두고 썸남은 시큰둥한 걸까? J양처럼 순진하고 올바른 여자들은 결혼이라는 측면에서 보기엔 정말 좋지만 연애라는 측면에서는 호불호가 갈리기 때문이다. 작년 8월쯤 알게된 여자지인이 비슷했다.

"오빠가 하는 일은 정말 의미있는 일같아요.""오빠는 참 좋은사람같아요. 말도 잘 들어주시고, 사람을 편하게 해주시잖아요!"

워낙 바른생각 바른 말만 하다보니 농담을 던지기도 애매하고, 괜히 이상한 사람 취급받을것만 같고... 나쁘게 표현하면 답답하고, 좋게말하면 너무 순진해서 괜히 상처주지 싫은 느낌이랄까? 이렇듯 J양처럼 너무 순진해보이는 사람들은 순백의 아우라를 내뿜으며 조금이라도 세속적인것에 물든 사람으로 하여금 곁으로 다가가기를 어렵게 한다.

그에 반해, 썸남은 뭐랄까... 나쁜남자라고는 할수 없지만 그래도 현실 연애에 충분히 익숙해진 베테랑이랄까나...? 영화로 보자면' 성난변호사'에서 승소를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이선균과 유도리는 전혀 없이 정의감에만불타오르는 김고은의 관계 같은 느낌이다. 이런 관계는 대부분 J양이 상처를 입을수 밖에 없는 관계이기 때문에 이쯤에서 적당히 마무리되는 편도 나쁘지는 않다.

"휴~ 잘 빗겨나갔다!""뭐 그정도쯤이야..."

낯선 이성과 대화를 나누는게 너무 힘들어요.

여자의 눈도 못 마주치던 놈이 드디어 전화번호를 받는데에 성공했어요. 제가 자주가는 카페에서 알바하는 분께 간신히 용기를 냈네요. 별다른 접점도 없고... 친하지도 않다보니 무슨 대화를 해야할지 막막하네요... 이런 저런 이야기로 카톡을 하고는 있지만 너무 어렵습니다. 도와주세요. -  낯선 이성과 대화가 어려운 P군

"낯선 여자와 대화를 나누는게 힘들어요!""왜 난 낯선 여자와 대화를 나눠야하는걸까?"

P군 주위에 친한 여자지인들이 많다고 생각해보자. 그러면 P군이 굳이 낯선 여자에게 어렵게 번호를 받아서 어색한 대화를 하려고 안감힘을 썼을까? 물론, P군 주위에 친한 여자지인이 많을수도있다. 하지만 만약 그렇다면 걱정할것 없다. 친한 여자지인에게 하듯이 연락을 해보면 되는 문제이니말이다.

P군아, 지금 P군이 카페알바녀에게 말을 제대로 못하는건, 접점이 없는 사람과 대화가 어려운게 아니라 여자와 대화를 하는것 자체가 익숙하지 않기 때문인거다. 이뿐이 아니다. 지금 P군이 대화가 어렵다고 느끼는건 단순히 어떤 기술을 몰라서가아니라 카페알바녀의 부정적인 피드백을 받고 있기때문일거다.

"카페알바녀의 눈에 별로였기 때문이다."

"그녀는 관심이 없는것 같으니까 이쯤에서 멈춰!""연애도 숙련도라는게 있어, 단박에 역전을 기대하지말고 차근차근 배워가봐"

P군 처럼 연애경험이 적은 사람들의 경우 자꾸만 현실성이 떨어지는 연애에 목을매곤한다. B군처럼 자주가는 카페나 술집 혹은 편의점 알바생이라던가, 한번은 회사앞 은행에 근무하는 직원에게 하루에 한번씩 만원씩 저금을 하면서 작업을 하고 있다는 사람도 있었는데... 참...

"오!? 괜찮은데!?""뭐야, 지금 내가 쉬워보여?"



술에 취하면 다른 사람들이 어떤 시그널을 주고 받는지 관찰하는 괴짜. <사랑을 공부하다.>, <이게연애다>저자 입니다. 블로그 '평범남, 사랑을 공부하다.'운영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언약
werio
8
6
0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여러분의 연애세포도 안녕하신가요? 오늘은 죽은 연애세포도 살려줄 책 5권을 추천해드릴게요! 풋풋했던 그때의 사랑이 그리운 이들에게 다시 연애하고 싶어지는 달달 청춘 로맨스 여전히 널 사랑해 제니한 지음 | 한스미디어 펴냄 > http://bit.ly/38TJCcR 마지막으로 설레었던 때가 언제인가요? 읽는 내내 두근두근 가슴 설레게 하는 책 함부로 설레는 마음 이정현 지음 | 시드앤피드 펴냄 > http://bit.ly/2HD0bxF 사랑의 반짝임과 행복을 잊어버린 이들에게 사랑의 온기를 불어넣어주는 따뜻한 사랑의 언어들 사랑하게 해줘서, 고마워 김재식 지음 | 쌤앤파커스 펴냄 > http://bit.ly/37EXV3d 연애 세포가 말라버린 사람들에게 다시 사랑을 시작하게 만드는 이야기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지음 | 시공사 펴냄 > http://bit.ly/38Jf5ye 처음 만났던 그 날의 설렘이 그리울 때 다시 사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책 부부, 다시 사랑하다 린다 캐럴 지음 | 을유문화사 펴냄 > http://bit.ly/2vRdMhT 더 많은 책을 추천받고 싶다면? > http://bit.ly/32aAyxn
FLYBOOK
6
7
2
당신에게 사랑은 무엇인가요?
oliza
6
4
0
유독 애인한테만 분노 조절 못하는 성격 유형
bookbanggu
44
39
8
‘잘할 수 있을까?’와 ‘잘할 수 있어!’는 엄연히 다릅니다.
ceg122
17
15
0
네 마음,NoThank's
sonyesoer
20
8
2
이기적으로 육아한다는 요즘 엄마들이 현명한 이유
bookbanggu
17
8
4
어릴땐 몰라서 그냥 지나칠 상황들 미리보자
acb3114
4
3
2
남사친이 내 가슴을 만져버린 썰.jpg
real896pc
75
8
16
사랑하는 여자를 위한 마음가짐 ?@!
ceg122
33
30
4
계속 ‘다음’만 얘기하는 사람과는 되도록이면 멀리하는 게 좋다.
ceg122
13
13
0
hyunToT
4
4
0
예쁜 여자랑 결혼할 수 있는 꿀팁.jpg
real896pc
47
13
11
당신은 지금도 충분히 좋은 사람이에요.
ceg122
21
17
0
요렇게 잠들고 싶다~♡
hyunToT
4
4
0
헤어졌다가 다시 만나면 어차피 또 헤어진다고 말하지만
ceg122
20
10
1
왜 사람들은 사이비 단체에 빠져들까?
Voyou
25
14
4
그만큼의 슬픔이란 무게를 안겨 주었나 보다.
hyunToT
3
3
0
인간관계는 나 혼자 노력하면 안 된다는 것을 느꼈다 .
ceg122
26
17
1
hyunToT
6
6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