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가 화나게 만들어놓고 화내지 말래요

"남자친구가 왜 B양을 다시 만나야 할까요?""니가 XX한다면 니말 믿어주고 용서할께""아. 저도 못합니다 그거 ㅋㅋㅋ 제 자신이 압니다. 그래도 한다고 우겼어요."


저는 감정컨트롤을 잘 못합니다.

솔직히 저는 제 감정컨트롤을 잘 못합니다. 잘못을 했어도 당당했어요. 잘못하고 매달리고 빌고를 반복하며 위태롭게 연애를 벌써 2년째네요. 남자친구가 제게 당부한건 단 한가지였습니다. 짜.... 증! 짜증만 내지 말아라. 화가 나도 차분히 얘기해라. 감정적이지 마라. 등등... 전 제 감정을 컨트롤을 잘 못합니다. 남자친구가 받아주는 편이었죠. 그래서 남자친구와 싸울때 일단 화가 나면 끝까지 가버리곤 했어요.

"저는 제 자신의 감정컨트롤을 잘 못해요.""저는 좀 다혈질이에요.""저는 혈액형이 AB형이에요"

감정은 어디까지나 나의 것이고 책임이다. 나의 어떤 성격이나 성향이 남에게 고통을 준다면 그건 고쳐야하지 않을까? 더더욱 그 대상이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말이다.

만약 당신이 지난 연인들에게 반복적으로 분노와 짜증에 관해서 지적을 받았다면 대수롭게 여길것이 아니라 필히 심리상담을 받아보도록 하자. 여건상 어렵다면 최소한 분노에 관한 책이라도 읽어보자. EBS에서 다큐멘터리로 방영되었던 '당신이 화내는 진짜 이유'를 추천한다.

나 또한 가끔 잘못인줄 알면서도 화를 내기도 하고 짜증을 내기도 한다. 다만 나는 어떤 이유에서든 분노와 짜증은 문제의 해결책이 아니며 감정을 잘 조절하지 못한것은 내 잘못이라는걸 계속해서 생각하려고 노력한다. 노력한다고 분노와 짜증을 모두 제어할수 있는건 아니다. 하지만 확실히 노력을 했을때, 분노가 줄어들고 상대를 더 이해하게 된다는 사실을 잊지말자.

근데 남자친구가 잘못한것 아닌가요?

제가 화를 내면 남자친구는 또 화를 낸다며 정말 넌 감정조절을 못한다며 그만하자고 했어요. 그래도 저는 당당하게 왜 나한테만 뭐라고 하냐, 나도 오빠때문에 상처 많이 받았다. 우린 쌍방이다. 왜 나한테만 희생을 강요하냐라며 따졌습니다.

"니가 먼저 서운하게 했잖아""남자가 잘못했는데 왜!"

촉발사고는 바로 "내 고통은 당신 때문이야"라는 생각입니다. 또는 "당신이 이렇게 만들었잖아"라는 원망일 수도 있습니다. "당신은 이렇게 행동했지만, 그것은 틀렸어 이렇게 해야 했어, 그건 잘못된 것이야"라고 생각하는 거죠. 스스로 자신의 고통을 통제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당신이 나에게 한 행동은 잘못되었고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는거죠. "나는 피해자다"바로 그것이 분노를 조절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기본적인 생각입니다. 분노를 느끼고 그것을 표출하기 시작할 때 그 순간에는 힘이 나는 것을 느낍니다. "내가 이걸 바로 잡겠어, 조치하겠어""그게 무엇이든 참지 않겠어"그리고 잠시 이 고통을 통제할 수 있는 것처럼 느낍니다. 하지만 문제는 이 일시적인 아정이 아주 잠시라는 것 입니다. 분노는 표현할수록 더욱더 커지게 됩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분노를 반복할수록 다른 사람이 한 모든 나쁜 일, 잘못된 일과 같은 촉발사고를 계속해서 되새기기 때문입니다. - EBS '당신이 화내는 진짜 이유' 中 매튜 맥케이

B양의 상황에 적용을 해보자면, B양이 서운한 감정을 느끼고 짜증이 나는 것에 대해 자신을 피해자로 그리고 남자친구를 가해자로 규정지으며 남자친구에게 화를 냄으로써 이 원인을 고치려고 한다는 것이다. 문제는 처음에는 문제를 고치기 위해서였을지 몰라도 분노를 표현할 수록 남자친구의 서운한 행동을 되새기고 또 분노를 하는 악순환에 빠지게 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한 해법을 매튜 맥케이는 이렇게 제시했다.

잠시만 멈춰봅시다. '내가 화난 것 같다'거나 '남을 비난하고 싶다'라는 것을 알아차리면 잠시 물러나서 내가 화가 난 과정에 관해 생각해보는 겁니다. 어떻게 사람들을 대하고 싶은지 어떻게 관계를 이끌어 가고 싶은지 이 상황을 어떻게 다루고 싶은지 이 순간에 당신이 어떤 사람이 되고 싶어 하는 지를 알아야 합니다. 내 선택에 따라 이 순간이 바뀐다는 것을 인지해야 합니다. 분노로 인한 피해나 문제는 분노 자체 때문이 아닙니다. 바로 분노에서 나오는 공격적인 행동 때문이죠. 흥미롭게도 분노는 뇌로 가는 혈류를 줄이기 때문에 생각은 잘할 수 없게 되고 싸울 수는 있게 됩니다. - EBS '당신이 화내는 진짜 이유' 中 매튜 맥케이

나도 사람이다. 나도 화가 날때가 있고, 짜증이 나기도 한다. 하지만 언제나 감정을 조절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분노와 짜증은 절대로 문제의 해결방법이 될 수 없음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매튜 맥케이가 지적하듯 화를 내느냐, 내지 않느냐의 나의 선택에 의해 상황이 바뀐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더더욱 나의 감정을 조절하려고 노력을 한다.

"그럼 여자는 맨날 참으라는거야?"

왜 내가 서운한지, 그리고 무엇을 원하는지에 대해 분노나 짜증, 비꼬는 말투가 아닌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분위기와 말투로 말이다.

"내가 남자친구한테그렇게 말하는데도 변하는게 없으니까 이러지!""남자는 좋은말로 하면 안들음"

"내가 왜 이렇게 얘길해야하지? 상대 잘못 아닌가?"



술에 취하면 다른 사람들이 어떤 시그널을 주고 받는지 관찰하는 괴짜. <사랑을 공부하다.>, <이게연애다>저자 입니다. 블로그 '평범남, 사랑을 공부하다.'운영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