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청년경찰', 교실 밖 이데아를 향한 두 청년의 신념 이 시대의 욕망 아닐까

영화 '청년경찰'


두줄평 : 교실 밖 이데아를 향한 두 청년의 신념, 이 시대의 욕망 아닐까.


90년대 정우성-이정재를 떠올리는 강하늘-박서준의 코믹 액션 버디무디.


한핏줄 영화 - 태양은 없다, 스물, 7급 공무원 


별점  ★★★★


p.s. 경찰과 청년 사이의 인지부조화 충격이 진심과 열정을 만났을 때.


브로맨스 코드의 애드립제조기 강하늘, 박서준이 충무로 기대주인 까닭.  


신념이 뭐 별건가..지켜주고 보호하려는 마음 올 곧으면 되지.


더킹, 공조에 이은 올 하반기, 투톱 버디무디의 흥행에 주목해 보자.


성동일, 박하선도 어울리는 캐릭터로 균형과 조화에 한 몫.


틀에 박힌 제복보단 동물적 감각 활용하는 사복 형사가 어울릴 듯.

Social Film/Healing Qurator,Reporter,칼럼니스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