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과 망각

▣친일하면 3대가 흥하고 독립운동하면 3대가 망한다.

친일 후손들은 선대가 물려준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자분에 힘입어 사회의 주류로 성장한 반만, 독립운동가들의 후손은 해방된 조국에서조차 선대의 신산한 삶을 그대로 물려받은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이인호 KBS 이사장인 할아버지인 친일파 이명세 등에 의해 성균관대학교 총장에서 쫓겨난‘조선의 마지막 선비’ 심산 김창숙 선생의 경우가 대표적이다.


김창숙 선생의 첫째 아들 김환기는 아버지와 함께 상해 망명길에 올랐고 , 아버지의 명을 받아 군자금을 모집하기 위해 조선에 잠입했다가 일제 경찰에 체포되어 고문을 당하고 그 후 유증으로 죽었다. 불과 19살이었다. 둘째 아들 김찬기는 국내에서 독립운동을 하던 중 몇 차례 체포됐다가 풀려났고, 이후 임시정부가 있던 중경으로 망명하였으나 망명 도중 사망하였다. 당시 나이 31살이었다. 셋째 아들 김형기는 다행히 살아남았으나 제대로 교육을 받지 못해 좋은 직업을 얻지 못했고 생활이 곤궁했다. 말년의 김창숙 선생이 이명세 등에 의해서 성균관대학교 총장직에서 축출당하고 여관방을 전전하며 간신히 생계를 유지할 때, 셋째 아들 김형기가 자동차 운전사를 하며 부친을 부양했다.


이 당시 세상 사람들이 심산의 아들이 운전사 노릇을 한다고 비웃자, 김창숙 선생이 아들을 위해 시한수를 써 주었다. 두 아들을 독립운동에 바치고 셋째 아들에게 조차 변변한 경제적, 사회적 유산을 물려주지 못한 아버지의 절절한 심정이었으리라.


●아들에게

내 아들이 차를 끈다고

세상사람 모두가 비웃고 조롱하네.

다시 그 아비를 비방하여

거짓 꾸밈 잘하게

자식을 가르쳤다 이르네

비웃고 헐뜯은들 무엇이 상심하랴.

편안한 마음으로 생업에 종사하라.

가정의 생계를 돌보는 이 없다면

하루아침 당장에 망하고 말 것이라.

옛적에 연암(燕巖)공은 전을 지어 기렸다.

예덕(穢德)선생을 너희들 조금도 슬퍼하지 마라.

천한 직업 그것이 바로 천직(天職)이니라.


《독립운동가 후손은 4분의 3이 월 소득 200만 원 이하》

한국일보가 광복 70주년을 맞아 의미 있는 조사를 했다.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의 모임인 광복회 회원 6,381명 전원을 대상으로 생활 실태 조사를 한 것이다. 조사 응답자는 1,115명으로, 뉴스타파가 조사한 친일 후손의 전수 숫자와 거의 비슷하다. 조사에는 독립 유공자 1대가 58명, 자녀 대인 2대가 469명, 손자 대인 3대가 509명, 증손자 대인 4대가 53명 참여했다.


독립 유공자 가족들은 ‘사회적 무관심’과 ‘경제적 빈곤’을 토로하고 있었다. 복수 응답으로 ‘과거 겪었거나 지금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 물었더니 44.6%가‘사회적 무관심’을 가장 많이 꼽았다. 그러나 33.9%가 ‘생활의 어려움’을, 33.3%가 ‘연금 승계가 끊길 우려’를 지목해 경제적인 어려움이 크다고 대답한 사람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경제적으로 얼마나 어렵기에 이런 설문 결과가 나왔을까.


조사 결과는 충격적이다.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의 월 개인 소득이 200만원을 넘는 경우는 4분의 1도 되지 않았다. 50만 원 미만이 10.3%, 50~100만 원이 20.9%, 100~200만 원이 43%였다. 2015년 3분기 기준으로 2이상 평균 소득이 월440만 원 남짓이고 4인 가구 최저 생계비가 166만 원 정도인 것을 고려하면 독립운동가 후손들의 생활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있다.


이들의 실질적 소득을 따지고 보면 빈곤층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들이 소유한 자산 역시 국민 평균을 한참 밑돌았다. 70% 이상이 자산 2억 원 미만 이었다. 다산 5천만 원 이하가 28.3%였고, 5천만 원 이상 1억 원 미만이 21.1%, 1억 원 이상 2억 원 미만이 20.9%였다. 2013년 기준 한국은행과 통계청의 조사 결과 우리나라 가구당 순자산 3억 3,085만 원에 훨씬 못 미치는 액수다. 뉴스타파가 찾아낸 친일 후손 1,177명 가운데 상당수가 서울 , 그것도 강남에 집을 소유하고 여유롭게 살아가는 것과 비교하면 너무 큰 차이다.


이같은 결과는 주관적 계층인식에도 그대로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응답자 중 자신이‘하층’에 속한다고 답한 비율이 73.7%을 차지했다.

친일 후손들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대조적인 인생행로 가운데 결정적인 지검은 바로 학력의 차이였다. 독립운동가 후손 가운데 학력이 중졸 이하인 사람이 40%나 됐다. 학교 문턱에도 가보지 못한 ‘무학’이 4.7% 초졸이 22.8% 중졸이 12.8%였다. 고졸 학력을 가진 사라은 25.7%로, 전체적으로 고졸 이하가 3분의 2이다. 66%에 달한다.


친일파 후손 1,177명중 학력 전수 조사에서는 서울대 출신이 268명으로 22.8%였다. 연대는 68명, 고려대 51명으로 이른바 SKY 대학 출신이 3분의 1에 달한다. 1,177명의 친일 후손 중 유학을 다녀온 비율은 27%였다. 이 수치는 일반인의 유학비율과 비교하면 150~300배에 이른다. 이런 교육환경 속에서 이들은 부가 대물림 되었다. 당대 누구 못지않은 지식인들이었던, 그래서 누구보다도 배움의 가치를 잘 알았을 독립운동가들은 지금 지하에서 자신의 후손들과 친일파의 후손들을 비교해보며 피눈물을 흘리고 있을지도 모른다.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하고 친일을 하면 3대가 흥하는 것이다. 이런 사회가 정의가 구현될 리가 없다.


이런 나라에서 누가 나라가 위태로울 때 나라를 위해서 헌신하겠는가. 그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에 대한 국가의 무관심 속에 매국행위를 하는 것이 성공하는 길이라고 가르쳐 온 것밖에 더 되는가. 독립운동가들은 해방 후 정부가 건국 되었음에도 국가에서 예우는 못할망정, 오히려 빨갱이로 몰렸다. 친일파와 매국노가 성공하는 세상이라면 누가 올바른 정의와 가치를 위해 목숨을 걸겠는가. 기회주의자와 사대주의자가 성공의 표상이라면 나라의 기강이 서지 않고 국법이 흔들린다.


한국사학계의 현주소도 위와 별반 차이가 없다. 일제 강점기시절 친일과 일본유학을 발판으로 식민 역사학계의 태두가 된 이병도는 2.3세대 제자들을 길러서 대학과 국사편찬위, 한국학 중앙연구원, 동북아역사재단 등에 포진하여 정부의 지원을 받아 여유롭게 역사연구를 하지만, 민족사학은 ‘유사사학’, ‘사이비사학’이란 매도와 모멸을 당하면서 정부지원은커녕 자기 돈을 써가며 연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식민사학이 정통사학으로 자리 잡고, 민족사학이 사이비사학으로 매도되고 있는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후에 사가들은 한일 병탄이후 100년사를 친일100년사로 기록할 것이다. 벌써 100년이 훌쩍 넘어섰다.이제는 지난 묵은 티끌과 일제의 잔재를 청산해서 민족의 정기를 바로 세워야 한다. 『친일과 망각』

뉴스와이슈 ・ 여행 ・ 역사 ・ 영감을주는이야기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신을 죽인 밀정과 나란히 안치된 독립투사
real896pc
52
9
20
불면증 해결하려면(밤에 잠잘자는 방법)
kungfu1
3
0
2
제주 생활 정리중 여행 및 맛집 소개
dragonfry82
55
22
79
인간관계 피해야할 유형 7가지
kungfu1
14
0
4
배우 이정은이 <기생충> 찍으면서 우려했던 부분
lalamia
24
1
3
어떤 결심
acroxs
22
0
15
GIF
호텔말고 에어비앤비, 감성이 머물러 있는 국내 추천 숙소
eyesmag
17
0
32
안산 자전거 여행 페달로 타고~~
homisook
3
0
1
나름 운동을 하는데 살이 안빠져요?
shanghai
7
0
3
속골 토종닭 백숙... 세상에 이런곳이 다 있었네..
unhaejeju
8
1
9
어느 동양인 여자의 집념.jpg
n0shelter
58
9
16
어벤져스 퀵실버의 상상도 못한 정체 ㄴOㄱ
lalamia
25
1
2
미쳐버린 마늘의 민족 근황.jpg
real896pc
83
22
22
타짜 명언 제조기.jpg
real896pc
33
0
8
알고 보면 고양이보다 더 양아치 같은 동물
sosimplestory
38
3
8
조선 왕들의 불교배틀
real896pc
70
6
31
역사적으로 인싸들의 핫플레이스.jpg
real896pc
41
5
15
"이 빨갱이 새끼, 죽어봐라" "아이구구, 살려주시유" 손자뻘 순경은 노인을 죽도록 팻다. 북한군에게 밥해줬다는 정보때문이다. "똑바로 얘기해! 빨갱이들 밥 해줬지?" 전쟁전후 130만 민간인 학살은 대부분 이런 식으로 이뤄졌다. 지겨운 빨갱이 타령은 지금까지도 계속된다.http://m.ohmynews.com/NWS_Web/Event/Premium/at_pg.aspx?CNTN_CD=A0002561226
plus68
9
2
1
부엉이 롱다리쥬 ㅋㅋㅋㅋ
rnscks0414
78
20
10
호구되지 않는 7가지(인간관계 나를 지켜내기)
kungfu1
39
2
35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