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곳엔 정말 영혼이 살고 있을까?… 바이칼 호수, 불칸 바위 ‘명상 기행’

Fact



▲가는 길; 인천~이르쿠츠크 직항이 있다. 가격은 6개월전에 예매할 경우 1인당 약 55만원. ▲이르쿠츠크~알혼 섬 선착장으로 가는 길은 버스를 이용했다. ▲선착장에서 알혼섬까지는 배로 10~15분 정도 걸린다. 선박 이용료는 무료다. ▲알혼 섬에서 한 시간 동안 비포장도로를 달리면 불칸 바위에 도착한다. ▲붉은 색과 흰색이 기묘한 조화를 이루며, 보는 방향에 따라 색깔이 다르게 보이는 세계 샤머니즘의 발상지다.



View

칭기스칸의 전설을 품고 있는 세계 최대 담수호


6개월 전부터 준비… 1인당 130만원으로 해결

이번 여행을 위해 6개월 전부터 준비를 했다. 항공권을 미리 예매해 둔 덕에 1인당 비행기 값을 55만원으로 저렴하게 할 수 있었다. 1인당 총 비용은 130만원 정도 들었다. 왕복 항공료, 2번의 버스 대절, 가이드 비용, 7번의 외식, 알혼 섬 북부 투어 등의 일정이었다. 참고로, 한국 국적기는 3월부터 9월까지 한시적으로만 운항한다. 그것도 밤 비행기 밖에 없어서 현지 도착하면 자정이 된다. 목적지는 바이칼 호수 중간 쯤에 위치한 알혼섬. 더 정확히 말하자면, 알혼섬에 있는 ‘불칸’(또는 부르한) 바위였다. 칭기스칸의 영혼이 잠들어 있다는 이 거대한 바위는 샤머니즘의 성소로도 불린다.

이르쿠츠크 공항에 도착한 것은 자정 무렵이었다. 여행사에서 18인승 버스를 공항에 보내 왔다. 여기서 불칸 바위로 가려면 알혼 섬 안으로 들어가야 한다. 바이칼 호수에는 20여개의 섬이 있는데, 이 중 사람 구경을 할 수 있는 곳은 알혼섬이 유일하다고 한다.  

이르쿠츠크에서 알혼섬으로 들어가는 선착장 입구까지 버스로 약 4시간이 걸렸다. 첫 배가 뜨는 시간은 아침 8시. 시간이 많이 남아서 공항 인근 슈퍼마켓에 들러 느긋하게 장을 보고 갔다. 그랬는데도 선착장에 도착하니 새벽 4시 반이 채 되지 않았다.  

우리 일행은 일출을 보기로 하고, 선착장 옆에 있는 야트막한 동산으로 올라갔다. 대자연이 만들어내는 장관 속에서 ‘내 자신은 어떤 존재일까’라는 물음을 던지면서, 경이로운 새벽을 맞았다. 

떠오르는 태양이 잔잔한 호수 위로 모습을 드러냈다. 호수를 감싸고 있던 구름도 덩달아 불그스럼하게 변했다. 이윽고 태양의 꼬리가 일직선이 되더니, 거대한 붉은 기둥을 만들어 냈다. 일행의 입에서 탄성이 터져 나왔다. 

알혼섬 불칸 바위에서 명상

선착장에서 알혼섬까지는 배로 10~15분이 소요된다. 신기한 것은 러시아 수송선이 무료라는 사실이다. 자동차까지 함께 수송해주는 큰 배 3척이 그냥 공짜다. 우리나라 같으면 1인당 만원, 차는 10만쯤 받지 않을까. 엄청난 돈벌이가 될텐데도 모두 공짜다. 단지 사회주의 국가라는 사실 만으로는 이해가 안됐다. 우리 한민족의 시원(始原)이라고 일컬어지는 바이칼 호수. 우리와 그들은 원래 한 뿌리 아니었던가 싶은 생각이 머리 속을 맴돈다. 

드디어 알혼섬에 내렸다. 알혼 섬, 그 명칭마저 정답게 느껴졌다. 러시아어가 아니라, 우리 말 ‘알’과 ‘혼’이 합쳐진 느낌이었다. 모든 것을 잉태한 알, 그 속에서 각 개성이 드러나는 뿌리가 혼이다. 즉 지구의 생명 기원이면서 각 생명체들이 저마다의 개성을 가지고 살아가는 뿌리가 이 섬이란 뜻 일 게다. 

우리 일행은 여기서 한 시간 동안 비포장도로를 달려 불칸 바위에 도착했다. 불칸 바위 뒤쪽에 있는 숙소에 짐을 풀었다. 불칸의 ‘칸’은 크고 거대함을 상징한다. 칭기스칸의 ‘칸’ 또한 불칸의 ‘칸’과 같은 의미일 것이다. 

불칸 바위는 붉은 색과 흰색이 기묘한 조화를 이루며, 보는 방향에 따라 그 색깔을 달리 한다. 멀리서 바라보면 바위가 희게 보이는 장소가 있다. 수십 명의 사진작가들이 카메라 포즈를 취하고, 헬리콥터가 매일 뜨고 내리면서 최고의 경관을 자랑하는 자리다. 

이 바위 언덕에는 13개의 샤먼 기둥이 서 있다. 각 기둥마다 오색 천이 둘둘 말려 있다. 천지의 기운이 오행으로 이루어져 있음을 의미하는 듯했다. 

샤먼 기둥은 어릴 때 시골에서 보았던 서낭당과 흡사하다는 느낌이다. 서낭당의 모습에서 고향이 느껴지지 않던가. 샤먼 기둥들 밑에는 소원을 빌며 제물로 던진 동전들이 널려 있었다. 동전을 던지며 소원을 비는 풍경이 한국이나, 유럽이나, 바이칼이나 별반 다르지 않아 보였다. 

물에 들어갔다 나오면 수명이 열흘 늘어난다

불칸 바위 밑으로 가보았다. 호수물이 눈이 시리도록 푸르게 빛났다. 일행은 너도나도 물에 손-발을 담갔다. ‘한번만 물에 몸을 담가도 수명이 열흘은 늘어난다’는 말을 들은 모양이었다. 아예 팬티 차림으로 호수에 몸을 던진 일행도 있었다. 저마다 각자의 방식으로 호수의 경건함을 몸으로 체험했다. 

숙소에서 미리 준비해 간 햇반과 밑반찬으로 종종 식사를 해결했다. 이곳 숙소와 음식은 추천하기엔 좀 민망한 수준이다. 방갈로 형태의 2인 1실이 1박에 약 5만원인데, 그나마 다행인 것은 아침 식사다. 빵과 우유, 죽 한 그릇이 나오는 데 생각보다 먹을 만했다. 

우리는 불칸 바위 옆에서 각자 방석을 깔고 아침과 저녁으로 명상을 했다. 구도자들에게 명상 장소는 특히 중요하다. 에너지의 흐름이 원활한 장소에서는 감각이 훨씬 잘 작동되기 때문이다. 우연히 홍콩에서 온 한국인 미혼 여성도 만났다. 혼자 몽골의 홉스골 호수에 갔다가 바이칼로 온 서른 두 살의 이 여성은 “영혼의 짝을 찾아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한 시간 동안 펼쳐지는 바이칼호의 저녁 노을에 탄성

바이칼 호수의 전경은 동이 트는 아침 뿐 아니라 노을이 지는 저녁에도 대단했다. 석양이 오랫동안 지속되면서 붉은 노을이 하늘의 절반을 뒤덮었다. 한 시간 정도 펼쳐지는 빛의 향연에 우리 일행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좀 더 운치를 즐기려면 높은 곳에 있는 러시아 카페로 가면 된다. 진한 커피 한잔을 곁들이면 행복감에 저절로 빠져든다. 

우리는 명상 틈틈이 투어에 나섰다. 장갑차 같은 8인승 미니버스를 이용했다. 낡았지만 비포장 도로를 달리는 데는 제격이었다. 알혼섬 북부 투어를 위해 버스 2대를 불렀다. 운전기사는 부리야트족 출신이라고 했다. 부리야트족은 한민족과 같은 뿌리를 가진 것으로 알려진 소수민족이다. 

“부리야트족 출신 운전기사 통해 한민족 뿌리 느껴”

관광지에 내려 해안을 구경하던 도중, 운전기사 목에 매달려 있는 징 같은 동그라미가 눈에 띄었다. “이게 뭐냐”고 물었다. 운전기사는 “딩그리 신의 보호문장”이라고 말했다. ‘딩그리’라면 단군을 다르게 부르는 말 아닌가. 카자흐스탄 일부와, 중국의 위구르족, 중앙 아시아의 소수 민족 일부에서 ‘딩그리’의 설화가 전해지고 있다. 바이칼의 알혼에서 단군의 흔적을 만났다는 데에서 작은 위안을 받았다. 

“우리가 부대끼며 살아가는 인생이란 과연 뭘까.” 스스로에게 물음을 던져 보았다. 열흘 간의 바이칼 명상 여행에서 이런 답을 얻었다. “인생은 ‘몸’이라는 도구를 가지고 ‘혼’이라는 도화지에 기록해 나가는 여정 아닐까?”  (김종업, 사단법인 도나누리 대표)

팩트올

기자들과 후원자들이 만든 비영리 언론입니다. 최대한 객관적이며 가치 중립적인 보도를 지향하기 위해 이름을 ‘팩트올’로 정했습니다. 팩트체크와 탐사보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계적 기업들의 시발점.jpg
CtrlZ
70
34
2
해수욕장서 수영하다 발견하면 오줌 지릴 만큼 무섭다는 '미역' 사진
M0ya
48
10
10
<<경기도 가볼만한곳 구리시 고구려 대장간 >> #경기도가볼만한곳 #서울근교가볼만한곳 #아이와가볼만한곳 안녕하세요. 네이버 인플루언서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이번주 날씨는 맑다는 예보네요. 코로나 확진자가 더욱 늘어나고 있다는데 걱정이네요. 오늘은 강원도 영월쪽으로 1박2일 여행을 다녀옵니다. 교통편은 충북 제천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영월로 가기로 했어요. 영월은 지난해 스치듯 다녀왔는데 이번 여행에 가지 않았던 곳을 들러보려해요. 1. 고구려대장간마을 2. 모던기와커피-한옥카페 *댓글의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안내와 생생한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곳은 서울에서 아주 가까운 경기도 구리시에 위치한 구리시 고구려대장간입니다. 이쪽은 아차산을 오르는 입구에 위치해 있어 아차산 등산 길에 들러보면 좋습니다. 특히 태왕사신기, 요즘 드라마 달이뜨는강 촬영지기도합니다. 고구려 생활상을 엿볼 수 있도록 재현해서 고구려의 주택, 대장간 등 그 시절의 고구려인들의 지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유물 전시관과 체험도 가능하니 아이와 함께 들러보세요. 내려오는 길에 한강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카페에서 커피 한잔의 여유도 즐겨보세요. 이쪽에는 맛집들도 많아서 선택해서 다녀오시면 됩니다. #경기도아이와가볼만한곳 #경기도갈만한곳 #구리시가볼만한곳 #경기도구리가볼만한곳 #구리시고구려대장간마을 #고구려대장간마을 #달이뜨는강촬영지 #드마라촬영지 #아차산입구 #아차산보루 #고구려유물전시관 #아이와가볼만한곳 #구리시고구려대장간마을주차장 #구리시고구려대장간마을아차산고구려유적전시관 #모던기와커피 #모던기와커피입구 #서울근교가볼만한곳 #서울근교가족여행지 #경기도여행지추천
homisook
12
5
1
핵인싸 유튜버의 콜롬비아 여행
quandoquando
37
4
1
어느 여성의 쓸쓸한 죽음
sheher
60
10
8
'치마'로 바리케이트 만드는 미얀마 지금 상황
IGOjinjja
15
1
3
여든살 노인에게 몰래카메라를 시전한 BBC
CtrlZ
49
10
4
오늘 공개된 김정현 서예지 문자.txt
Voyou
34
5
6
GIF
강원도 캠핑장 법흥계곡 온수풀 영월 글램핑. 카라반 숙박
homisook
4
2
1
▶▶ 오세훈 출근 4일 동안에 일어난 일들 만약, 박영선이 시장이되어 하룻밤사이 아파트값이 6억이나 뛰고 서울시 방역을 독자적으로 하고 유흥업소 영업시간을 완화하겠다고 했으면 언론에서 기관총들고 시청에 돌진했을거다
plus68
9
0
3
"남양유업 '불가리스', 코로나19 억제 효과 77.8%" 이게 뭔소린가 해서 찾아볼려는데 1. <코로나19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 자체 내용 검색안됨. 2. <항바이러스 면역 연구소> 검색안됨. 3. <박종수 박사> 검색안됨. 4. 충남대 수의학교실에 박종수란 분 없음 https://www.newsis.com/view?id=NISX20210413_0001405181
plus68
6
1
6
칵테일이 이름이 히로시마의 추억
abamama
32
9
8
GIF
군산 하제고향횟집
mizbob
16
19
5
Video
계룡산은 처음이지
SeakHunYoon
6
1
1
대만 방송에서 중국 패널에게 사실을 말해주는 한국인
M0ya
38
3
8
세계 최북단 쪽 숨겨진 그림같은 마을 : Tjørnuvík
Mapache
23
10
4
마이산은 처음이지
SeakHunYoon
11
2
0
인제전통시장 5일장
kanae316
7
0
0
프랑스 사람들도 은퇴하고 살고 싶어한다는 휴양지.jpg
CtrlZ
91
124
1
들꽃수목원.
schwgm12
7
1
2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