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찰에 연행까지 되면서 취재한 영상… “사드 기지 30분 만에 구토” 사실 아니다

Fact

▲정확한 사실을 취재하다가 일본 경찰에 연행까지 됐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사즈 기지 옆에 30분만 있어도 구토가 일어난다”는 보도나 “기지에서 굉음이 흘러나온다”는 기사, 그리고 “(사드 기지가) 소음 지옥이라는 게 드러났다”는 보도는 모두 사실과 달랐다. ▲‘광고없는언론’ 팩트올이 일본 사드 기지 현장에서 직접 촬영한, 편집하지 않은 원본 영상과 기사를 싣는다. 



View



‘팩트올’ 일본 사드기지 동영상 공개②/ 직접 가보니... “30분 만에 구토” 보도, 사실 아니다FactView


https://youtu.be/hisVEFvfJ8A

“Hold on! (기다려!)” 

사드 레이더 기지 너머에 있던 미군이 외쳤다. 7월 16일 오전 10시 30분. 모든 것을 중단할 수 밖에 없었다. 6명의 병사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왜 그러느냐”고 소리쳐 물었다. 그러나 미군들은 “일단 기다려”라고만 답했다. “설명을 하겠다”고 했지만, 미군들은 아무 말도 없이 고개만 가로저었다. 그 중 한명이 심각한 얼굴로 무전기에 말하는 모습이 보였다. 그들은 “움직이지 말라”며 그 자리에 기자를 세워놓았다.

돌발상황… “접근금지 구역에 들어왔다” 

10여분이 지났다. 기지 입구 쪽 막사로 다가가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느냐”고 물었다. 미군 한 명이 빼꼼이 고개를 내밀더니 “당신은 접근금지 구역에 들어왔다. 일본 경찰을 불렀으니 기다려라”고 했다. 이 곳이 민간인 접근금지 구역이라는 것이다. 10여분이 지나자 경찰차 1대가 도착했다. 인기척이 없던 마을의 정적이 깨졌다. 

처음엔 경찰관 2명이 다가와 신원 확인을 했다. 그러나 어느새 경찰관은 10여명으로 불어나 있었다. 미군 2명도 기지 밖으로 나와 상황을 지켜봤다. 경찰들은 기자의 이름, 주소, 직업, 숙소 등을 적어도 5차례 이상 물어봤다. 한 경찰에게 답해주면 또 다른 경찰이 와서 똑같은 질문을 되풀이하는 식이었다. 그들은 “접근금지 경고문을 보지 못했느냐”는 질문을 수차례 되풀이해 반복했다. “봤지만 가벽이 활짝 열려있어서, 기지 안쪽 철조망까지 보는 건 괜찮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답했다.  

10여명의 경찰에게 둘러싸여

“현장을 재현해 주십시오.” 케이스케 에가미(佳祐 江神) 경관이 말했다. 유일하게 영어를 할 줄 아는 경관이었다. 일종의 현장검증이었다. 일본 경찰에게 이날 아침 어느 버스 정류장에서 내렸고, 기지 주변의 어떤 장소를 살펴봤으며, 공사용 가벽에서 기지 철조망까지 어떻게 걸어갔는지, 모든 동선을 되풀이해 재연했다. 경찰 한 명이 카메라를 들고 기자의 현장검증을 촬영했다. 

현장조사는 약 40분 뒤에야 끝났다. 그 사이 미군은 공사용 가벽의 문을 닫고, 가벽 바로 뒤에 있는 초소에 부랴부랴 ‘접근금지’ 경고문을 붙였다. 본인들도 기지 경계의 허술함을 뒤늦게 인식한 셈이다.  

케이스케 에가미 경관은 “어쨌든 접근금지 구역에 들어왔으니 의도와 상관없이 정해진 절차를 따라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교토 사드 레이더 기지는 미군의 소유지(property)”라며 “하지만 이를 침범했을 경우엔 일본법에 따라 처벌받게 된다”고 했다. 그와 함께 일본 경찰차에 탑승했다. 

30여분을 달려 도착한 곳은 교토 교탄고시 경찰서였다. 사드 레이더 기지는 교탄고시 관할 구역이다. 기자는 경찰서 형사3과 조사실에 앉았다. 여기서 또 다시 같은 신원조사가 반복됐다. 경찰들은 휴대폰과 카메라를 압수해 불법성이 있는 사진이나 동영상이 있는지 확인했다.

“동영상은 절대 안된다” 

에가미 경관은 “미군 측에서 법적 금지구역 안에서 찍은 사진이나 영상은 절대 허락할 수 없다”며 “금지구역 밖에서 찍은 것이라 해도 스틸 사진만 허락한다고 했다”면서 “촬영 장소가 어디든 사드 레이더를 담은 ‘동영상’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전했다. 

에가미 경관은 “만약 여기에 불응하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이 사실을 확실하게 전하기 위해 ‘기소장(indictment)’이란 단어를 휴대폰으로 적어 제시했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소음 취재는 상관없다… 정치적 이슈만 아니면”

경찰은 직접 동영상 파일을 삭제했다. 에가미 경관이 조서를 작성하기 시작했다. 작성을 끝내고 나자 그가 “공사용 가벽이 활짝 열려있던 현장 잘못도 있고, 불법적 의도도 없었다는 것이 확인돼 훈방 조치한다”고 말했다. 그에게 “사드 레이더 소음 때문에 인근 주민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보도가 (한국에서) 나왔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그는 “나는 공무원이라 견해를 밝힐 수 없다”면서 “소음에 대해 취재한다면 상관없지만 주민들의 시위나 집회에 대한 취재는 자제해 달라”고 했다. 그는 “정치적 이슈로 다룰 것이 아니면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그의 말은 사드 레이더 기지를 둘러싸고, 일본에서도 일부 주민들의 반대집회와 시위가 있었다는 것을 방증한다. 

이날 밤, 카메라에 있던 메모리카드를 노트북에 꽂았다. 일본 경찰이 지운 영상파일 복구를 시도해보니, 뜻밖에도 복구가 됐다. 미군 측은 허락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사드 레이더기지 동영상’을 결국 입수한 셈이다. 르포①편에 소개한 동영상이 그것이다. 현지 사진과 공영상을 공개하니 직접 들어보시라. 소음이 어느 정도나 되는지, 정말 ‘굉음’이 맞는지 확인하기 바란다. 아무런 편집을 하지 않은 ‘날 것’ 그대로의 동영상이다. 

팩트올


기자들과 후원자들이 만든 비영리 언론입니다. 최대한 객관적이며 가치 중립적인 보도를 지향하기 위해 이름을 ‘팩트올’로 정했습니다. 팩트체크와 탐사보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