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시절, 유희경

어떤 시절 꽃잎이 떨어졌다. 저리 짙은 붉음을 본 적이 있는지 속으로 생각해 보지만 생의 눈빛을 붉게 물들이던 낱말이 떠올라 더는 아무런 계산도 하지 않는다. 나는 목이 마르다. 언제나 그랬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