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은 잔인하게 끓이고 태워버리는 용광로 사계절을 기다려 칠팔월을 달구어 비장하게 숨통을 조이고 절규하다가 지금은 남루(襤褸)한 자락으로 막바지 발악을 하며 입추(立秋)의 문턱을 거슬러 오른다 열기는 피부로 스며드는데 그 허허한 자락은 때묻은 이불이 되어 냉정히 내 가슴을 덮는다 임정수/여름의 끝자락에서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