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상망측 빈티지 엽서 모음

핸드폰 문자 메시지, 모바일 메신저, 전자 우편, 각종 소셜 미디어로 자신의 소식을 불과 몇 초 만에 전할 수 있는 아주 편리한 세상이다. 내 어린 시절만 하더라도 세상이 이렇게까지 좋아질 것으로 생각하지는 못했다. 앞으로 또 얼마나 굉장한 것이 나올까 기대되면서도 이전의 편지나 엽서 같은 아날로그적인 수단이 문득 그리워질 때가 있다. 친구와의 즉각적인 소통이 어렵던 어린 시절 연필로 또박또박 적어낸 글씨로 안부를 묻고 답장을 기다리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지금은 여러 사람과 동시에 시시껄렁한 농담이나 쓸데없는 이야기를 편히 주고받는다.


요즘엔 전시회나 해외에 나갔을 때, 기념 삼아 엽서를 몇 장 사는 게 전부다. 전시 작가의 작품이나 해외의 명소를 프린팅한 엽서를 구매한 뒤 벽에 붙여놓곤 한다. 그러나 엽서가 본래의 기능으로 판매하던 그 옛날의 표지는 우리의 상상을 훨씬 뛰어넘는다. 제목에서 예상했겠지만, ‘Bad Postcards’는 1950년부터 1975년까지 어떤 의도로 제작했을지 모르는 괴상한 그림과 사진을 삽입한 엽서를 모아 놓은 웹사이트다.


발송인이 누구건, 어떤 내용이건 간에 엽서를 받아보았을 때 바로 기분이 나빠질 수 있는 그림이 엽서를 장식한다. 이런 엽서를 보낼 것이라면 차라리 보내지 않는 것이 좋을지도. 개중에는 어처구니없게 웃긴 사진도 있지만, 단체로 목을 매단 사람이나 공격적인 원시인의 모습, 괴기스러운 인형 사진이 그려진 엽서는 끔찍하기 그지없다. 호흡을 가다듬고 천천히 감상해보자.


Bad Postcards 공식 웹사이트

온라인 서브컬처 매거진 #vislakr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테리어 상황별 / 공간별 색조합 총정리.zip
ggotgye
79
179
1
에이핑크 오하영의 센스.jpg
GomaGom
21
2
2
재밌는 상품 마케팅"     어제 막 가출한~ 싱싱한 복숭아 사세요."     작년 가을에 갓 시집온~ 싱싱한 대추요~~!!"    수박 살래요? 나랑 살래요?"    부모님 몰래~ 나이트클럽 갔다가 잡힌 멋쟁이 꽃게가 왔어요~ 꽃게!!"    사망신고도 못하고 염해버린 맛있는 고등어요~ 고등어!!"    재미진 간판 이름”    웃으면 돼지' 정돈 돼야지’ 마니 머거도 돼지'   닭치시오'(치킨청춘이닭(치킨) 이쁘개 귀엽개'(애견미용) 개라 모르겠다'(애견카페)     월화수목곱창일'(곱창) 막장인가 막창인가'(막창)   족과의 동침'(족발)    내가 사케 오늘 우리집 비어'(호프) 웃기씨네’(영화제작업) 머리해 그리고 기억해’(미용실) 추적 60병'(호프) 닭발로 하이킥’(닭발)     워쩌 한잔 더 가맥’(전주) 와보랑께 박물관’(강진)     허벌난 짬뽕’(광주) 오메 인자 오셨소’(전남)     쪼깨 먹어 돼지것소’(포항) 묵고갈래 싸가갈래’(거제)      아재가 꿉어주께’(대구) 탄다 디비라’(경북)     원래는 삼겹살집을 할려고 했었다' 니가 찾는 술집은 없다, 두루와'    ㅋㅋㅋ
www1369987
33
4
3
GIF
코로나19 자가격리 전 후
ehghl123
20
6
3
치킨 주문 받는 알바.jpg
xihero
32
4
4
짤모음_16
dhadam
54
3
6
짤줍_701.jpg
goodmorningman
114
13
21
면도하다가 부자가 되어버린 남자.jpg
quandoquando
49
14
10
짤줍_700.jpg
goodmorningman
224
24
59
둘째가 태어나서 보이는 첫째의 반응을 다 질투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ggotgye
78
84
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