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7년에 정규앨범 한 장 못 낸 '스텔라', 가영·전율 탈퇴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그룹 스텔라의 가영과 전율이 팀을 떠난다. 가영과 전율은 23일 스텔라 공식 팬카페에 손편지를 게재하고 팀 졸업 사실을 밝혔다. 스텔라의 리더 가영과 막내 전율은 소속사 디 엔터테인먼트파스칼과 전속 계약이 만료되면서 자연스럽게 팀을 떠나게 됐다.

wayne@sportsseoul.com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스포츠서울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5분만에 들킨 몰카.jpg
baaaaang
14
3
4
승리 벌써 나온다고?
cooler22
2
0
0
이사고 피할 수 있습니까? 여러분들의 의견은?
omazingnews
10
1
7
Video
그루비룸 품으로? 블라세 회사
cooler22
1
0
0
외국인들한테 광고하고픈 한복의 아름다움
GomaGom
52
24
6
GIF
하연수가 개인전으로 냈던 그림
dadara4
16
2
0
택시비 40% 올려버린 서울택시 현재 상황
paper22
20
3
10
SM에서 유일하게 전원 제발로 걸어들어온 그룹
dadara4
8
4
0
도대체 어떤 연애를 하는건지 궁금한 가수
mumumimi
13
2
2
쌈디 전과자 인맥 이슈?!
cooler22
2
0
0
건물주 자존심의 100만원
graymaan
27
3
2
미국에서 논란중인 장례방법
paper22
15
2
2
현재 건설/추진 중인 우리나라 공항 목록
paper22
9
5
4
이광수 런닝맨 출연 전과 후.gif
mumumimi
21
6
0
GIF
현재 일타강사 역할로 연기 하고있는 배우의 고충 ㅋㅋㅋ
graymaan
12
0
1
딸기 세척 안한다는 성심당...?
omazingnews
13
1
2
용산 데이트코스 프라이빗 영화관 넷플릭스앤칠
homisook
5
3
2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모공간 마련에 협조하겠다는 이태원 참사 유가족과의 약속을 어기고 세종로공원에 분향소 설치는 물론, 시민추모대회를 위한 광화문광장 사용도 불허했습니다. 참사 희생자를 위한 추모공간 마련에 협조하겠다던 오세훈 시장의 약속은 어디로 간 것입니까? 더욱이 정무부시장은 유가족 대표에게 녹사평역 지하 4층 분향소를 제안했습니다. 서울시가 제안한 또 다른 장소는 햇볕도 들어오지 않고 서너 명이 들어가기도 힘든 골방 같은 좁은 공간이었습니다. 접근성까지 나빠 추모객들이 찾아가기 불가능한 곳입니다. 또한 서울시가 제안한 장소 대부분이 건물주와 전혀 협의가 되지 않았거나 이미 입주한 세입자가 있는 곳이라고 합니다. 면피를 위한 제안이었습니까 아니면 무책임한 찔러보기입니까? 서울시는 분향소 설치가 불가능한 장소만 골라 유가족에게 제안한 이유를 밝히기 바랍니다. #한민수_대변인_브리핑 View all 15 comments
plus68
8
0
1
2월 7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anijunkyu
11
0
4
또 논란 터진 일본 회전초밥 사건
omazingnews
14
3
7
Video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