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하상숙 할머니 별세

1944년 16살 나이에 중국 위안소로 끌려가

한 평생 중국서 살다 2003년 처음 고향땅 밟아

생전 '위안부' 피해 증언에 적극적으로 참여

"일본 정부 사과 못받으면 못 죽어" 호소하기도


[한겨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하상숙 할머니가 28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89.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하상숙 할머니가 28일 아침 9시10분께 지병으로 인한 패혈증으로 별세했다”고 28일 밝혔다. 하 할머니가 돌아가시면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36명으로 줄었다.


하상숙 할머니는 1928년 충청남도 서산에서 태어났다. 예산에서 살던 1944년, 16살의 나이에 ‘공장에 가면 돈을 벌 수 있다’는 일본군 위안부 모집책의 말에 속아 경성(서울)과 평양, 단둥, 신의주, 톈진 등을 거쳐 중국 후베이성 우한 한커우의 일본군 위안소로 끌려갔다.

위안소에서 8개월 가까이 수용생활을 한 하 할머니는 이듬해 일본이 패전하면서 해방을 맞았지만, ‘일본군에게 수치를 당한 몸으로 고향 사람들을 볼 낯이 없다’는 이유로 귀국을 포기하고 중국인과 결혼했다.

아이를 낳을 수 없었던 하 할머니는 남편의 아이 셋을 친자식처럼 길렀고, 1994년 남편과 사별한 뒤에는 막내딸과 함께 지내왔다.

하 할머니는 해방 이후 중국에서 ‘조선’ 국적으로 남았으나, 분단 과정에서 중국 내 조선 국적이 모두 북한 국적으로 분류되는 탓에 1999년 한국 정부의 국적회복 판정을 받고 나서야 비로소 한국 국적을 되찾을 수 있었다.

중국에서 60년 가까이 살다 2003년 고향 땅을 처음 밟았다. 2000년 12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 전범 여성 국제법정’에 증인으로 참석하는 등 생전 ‘위안부’ 피해를 증언하는 활동에 적극 참여했다.

2013년 서울에서 열린 ‘제1회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기념 국제 심포지엄’에서는 “시집도 안 간 나이에 (위안소에) 들어왔어요.

일본이 이렇게 나쁜 짓을 하고 ‘그런 일이 없다’고 말하는데, 거짓말을 하면 되나요.

나는 (일본 정부가) 잘못했다고 말하는 것을 들어야지 안 그러면 내가 못 죽어요”라고 말하며 눈물로 호소하기도 했다.

하상숙 할머니는 지난해 중국인 이웃과 말다툼을 벌이다 2층 계단에서 밀려 넘어지면서 건강이 악화됐다.

갈비뼈와 골반 등이 부러지는 중상을 입고 한국으로 돌아와 병원 생활을 했다.

정대협은 “(하 할머니가) 최근에 많이 회복되어 안심을 하고 있었는데 결국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받지 못하시고 생을 달리하셨다. 좋은 곳에서 편안히 쉬시기 바란다”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빈소는 서울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2호실에 차려졌다.


황금비 기자 withbee@hani.co.kr


입력 2017.08.28. 16:16 

수정 2017.08.28. 22:16


http://v.media.daum.net/v/20170828161605987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유란?
card2
4
4
0
미국과 이란의 관계.jpg
real896pc
124
66
17
금메달 따고 귀국한 손기정을 이렇게 포승줄에 묶어 연행한 왜놈들이 일본 금메달 리스트 라고 전시 ㅠㅜ 양심 이라곤 1도 없는 왜놈들 !!! "나는 가난하고 나라가 없을 때도 세계대회에서 국위선양을 했다. 지금은 먹고 살기 좋고 내나라가 분명히 있는데 왜 그전만 못하는가." 기자와 인터뷰하시면서 하신 말씀 처음보는 사진에 분개 합니다.
plus68
11
2
0
자한당의 양아치 꼼수. "비례한국당 안되니 미래한국당 하겠다고?"
philosophy78
9
1
0
[사무리] " MB 부동산 정책을 배우라고?" 진수희의 나쁜 거짓말ㅣ200118-3
philosophy78
4
1
1
2020년 1월 21일(화) 추천 시사만평!
csswook
11
2
0
살인에 미성년 강간까지…국회의원 예비후보 범죄 '백태'
nocutnews
4
0
1
머리숱이 풍성하고 싶었던 유럽의 역사
real896pc
35
13
5
공산주의 국가들의 시체팔이
real896pc
27
4
7
[사무리] 도의원 당선 7개월만에 사퇴하고 총선나간다는 자한당 강민국! "도의원이 그리 우습냐!"ㅣ200118-1
philosophy78
5
1
0
훈훈주의_혹등고래 구출 대작전!
Mapache
83
13
7
바다를 막아 땅을 만드는 미친 계획
real896pc
50
16
3
신격호 명예회장, '입 속의 연인' 껌 카피까지…'랜드마크'가 된 남자
nocutnews
3
0
0
우리나라와 의외의 관련이 있는 타이타닉 호 피해자.jpg
real896pc
58
10
4
"안철수, 바이러스 잡으러 온다고? 너 자체가 바이러스다!"
philosophy78
7
1
0
[사무리] 2008년 금융위기에서 이명박 정부 살린 노무현의 부동산 정책. "MB, 그 은혜를 알고 있냐?"ㅣ200118-4
philosophy78
3
1
1
코뿔소의 뿔을 자르는 이유
real896pc
48
6
3
[단독] 유명강사 최진기 '전쟁사' 속 몽골기병…알고보니 한국인
nocutnews
8
2
0
조선시대 과거시험 난이도 체험해보기
real896pc
23
12
4
2020년 1월 20일(월) 추천 시사만평!
csswook
9
1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