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업계가 블리자드에 '스타: 리마스터' 전면 무료화를 요구했다


블리자드가 PC방 업계의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전면 무료화 요구에 거절 의사를 밝혔다.


오늘(7일) 국회의원회관 5회의실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과 소상공인협회 주최로 ‘해외 게임사 국내 PC방 과금 논란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이하 인문협)​​ 김병수 중앙회장​,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이하 콘텐츠조합) 최윤식 ​이사장,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코리아(이하 블리자드)​ 전동진 ​상무 등이 참석했다. 


인문협과 콘텐츠조합은 ​간담회에서 ​블리자드의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PC방 서비스 과금 정책에 대해 “대부분의 PC방이 <스타크래프트>는 물론 확장판인 <스타크래프트: 브루드워>까지 구매했다”고 말하며, 화질 개정판에 한정된 콘텐츠로 돈을 받겠다는 것은 '이중 과금'이라고 주장했다.


인문협과 콘텐츠조합은 이날 자리에서 블리자드에게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의 '전면 무료화'를 요구했다. 인문협은 지난 8월, 손님이 패키지를 구입했더라도 PC방에서 플레이하기 위해서는 업주가 시간 당 200~250원을 지불해야 한다며 이를 '이중과금'으로 간주,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한 바 있다.​


더불어 이들은 ​▲ ​블리자드의 사회공헌 사업, ​▲ ​향후 진행될 블리자드 IP 리마스터 버전의 무료화, ​▲ ​잘못된 과금 구조가 벌어지지 않도록 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것, 그리고 ​▲ ​PC방 과금 체제의 전면 개선도 요구했다.

​블리자드는 ​인문협과 콘텐츠조합​의 요구에 불응했다. 블리자드 전동진 상무는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는 그래픽뿐만 아니라 한국어 음성 추가, 새로운 기능 추가 등 2년 동안 전담 개발팀을 포함해 막대한 자원과 노력을 투자했다"고 답변했다.

또한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를 선택하지 않아도 기존 <스타크래프트>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고 밝히며 게임 서비스 선택권이 PC방 사업주에 있음을 강조했다. 전면 무료화 요구에 대해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힌 셈이다.


앞서 블리자드는 개인용 라이선스는 상업적 이용 목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고 밝히며, 지식재산을 상업적으로 활용하려면 상응하는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양측의 좁혀지지 않는 의견에 간담회는 별다른 소득을 거두지 못한 채 종료됐다. 간담회를 주최한 김병욱 의원은 "첫 간담회라 결론을 내기 어렵지만 양측이 서로 이해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비디오게임 ・ 모바일게임 ・ PC게임 ・ 게임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게임 뉴스는 이제 그만, 디스이즈게임이 당신의 인사이트를 넓혀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