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ST U쌍처럼 보이는 무쌍메이크업

뷰티크리에이터 김기수의 화장 튜토리얼

김기수의 <예.살.그.살> 무쌍메이크업 편


GIF

아이라인 빡세게 그려도

눈만 뜨면 다 사라지는 무쌍 꼬요들 손!


GIF

대꼬도 울고 꼬요들도 울고 (흑흑)

무쌍 꼬요들 뚝!!! 울지마여



GIF

우리들의 목표는 연느님!

존말 예쁜 메이크업 배워봅시다! (꼬고!)



※꿀팁 주의※

다 같이 눈 크게 뜨고

조심 조심 조심 점 콕콕콕 찍어 봅시다!


GIF

다음 주는 볼살 컨투어링하고

개강 여신 되는 법 들고 올게! 뱌뱌~

즐거움의 바다 모비딕♥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0225 1일1쌈무(381일차)
tjsgh112511
18
4
7
GIF
200227 1일1쌈무(382일차)
tjsgh112511
6
2
1
감히 날 건드리냥
jeongj267
51
5
6
GIF
대기업 화장품 연구원이 밝힌 상위1% 효과보장 화장품 리스트!
GGLAB
206
408
10
갑! 분! 비💜🐰💜
chldntjd7312
8
1
2
GIF
틴트야? 페인트야? 입술문신급 지속력이라는 1만원대 가성비 틴트 BEST5
GGLAB
21
30
0
싱글벙글 면접 카톡 레전드 모음.jpg
real896pc
38
5
8
2020 올리브영, 랄라블라, 롭스가 목숨 걸고 입점시켰다는 수퍼루키 화장품들!!
GGLAB
102
201
2
피부전문가가 알려주는 피부영양제 리스트.jpg
52shot
128
239
3
입술에 가두고 싶은 유리알 광택 ♥ 글로시 틴트 BEST3 추천
Glowpick
9
12
0
GIF
200226 1일1댕댕(210일차)
tjsgh112511
10
3
2
화장품 성분 전문가 디렉터파이가 뽑은 2019 TOP of TOP 기초화장품!
GGLAB
81
164
1
까무잡잡한 사람이 건강하고 동안ㅎ
card2
1
1
1
200226 1일1쌈무(382일차)
tjsgh112511
13
3
3
세계에서 가장 귀한 똥을 주운 사나이
real896pc
46
2
4
(펌) 수상한 청도 대남병원 (깁니다)
n0shelter
117
48
9
'힙함' 그 자체인 김완선 화보
IGOjinjja
20
4
2
말벌집 소탕 작전
ehghl123
39
7
5
GIF
만약 사람보다 댕댕이가 더 크다면?
Voyou
45
4
5
GIF
[처제의 일기장]    처제가 시집을 간다. 나와 처제는 8살 차이가 난다.    처제가 나를 처음 본 날 처제는 쑥스러워서 말을 꺼내지도 못 했다. 그러나 잠깐 잠깐 나를 쳐다보던 처제의 그 눈빛……난 잊을 수 없다.    솔직히 말해서 내가 처제를 처음 봤을 때 지금 아내만 아니었으면 사귀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매력있는 여자였다.    그런 처제가 이젠 시집을 간다.    그런데, 오늘... 아내가 창고에서 우연히 짐을 정리하다 처제의 일기장을 발견 했다고 나에게 말을 한다.    그리고... 그 일기장 내용 중에 나에 대한 것, 나를 처음 봤을 때의 내용이 적혀있다고 한다. 아내는 자신의 여동생 일기장을 보고 정말 힘들었다고 한다.    아… 아.......    무슨 내용이었길래 아내가 힘들어 했을까. 도대체 얼마나........왜? 왜?? 아내는 며칠 전부터 틈만나면 방에 들어가서 몰래 그 일기를 읽는다고 했다.    기억이 났다.    며칠 전에도, 어제도... 방에서 집사람의 흐느끼는 둣 한 소리를 난 분명히 들었었다. 너무 답답 하다. 처제도 나처럼 그런 감정을 가졌던 걸까. 아내에게 말했다.    "그 일기장 나 좀 볼 수 있을까!"    아내가 가만히 나를 쳐다 봤다. 그리고는 방에 들어 가더니 처제의 그 일기장을 가지고 나왔다.    "이거야?"    마음이 저며 왔다.    "그래 내 동생 일기장"    나는 아내에게 손을 내밀었다. 아내는 잠시 망설이더니    "여길 한번 읽어봐. 동생이 당신을 처음 본 그날 쓴거야"    그리고...    "나 정말 고민 많이 했어 이 내용을 당신에게 보여 줘야 하는지 한참 고민 했어……"    그리고.. 또 이런 말을 했다.    "그래도 당신은 알아야 하기에……"    남의 일기장을 봐서는 안된다는 걸 잘 알지만 마지 못한 척 처제의 일기장을 건네 받아 집사람이 펴준 페이지를 봤다. 나를 처음 봤을 때 썼다는 그 글을.... 나는 떨리는 마음으로 읽어 내려 갔다.    그때... 나는 온 몸이 굳어 버리는 것 같았다.    처제의 일기장엔 이런 글이 적혀 있었다. . . . . . . . . . . . . .      "언니가 미친 것 같다. 어디서 쓰레기를 주워 왔다"
www1369987
41
8
4
GIF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