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토박이말]

[오늘 토박이말]너름새 [뜻]너그럽고 시원스럽게 말로 떠벌려서 일이 잘 되도록 하는 솜씨 [보기월]저도 너름새가 있었으면 함께할 분들이 좀 많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큽니다. 아침까지 푸른 하늘이 조금 보였는데 이제 아주 구름을 덮고 곧 뭔가를 뿌릴 듯 합니다. 벌써 눈이 오는 곳도 있고 곳에 따라 눈이 많이 내리는 곳이 있는가 하면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거라고 합니다. 그저 보고 즐거워할 만큼만 내리면 좋겠는데 이런 제 마음을 하늘님이 알아주실지 모르겠습니다. 어제 올린 제 글을 보고 아는 분이 걱정의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그렇게 날마다 글을 쓰려면 적지 않은 힘이 들텐데 들이는 힘에 비추어 그리 좋아하는 사람은 많지 않아 보이더라는 말씀과 함께 좀 다른 수를 찾아 보는 게 좋지 않겠는가 하는 말씀이었습니다. 참일 그렇긴 합니다. 제 글을 보시는 분이 얼마나 되는지 알 수는 없습니다만 좋다고 해 주시는 분이나 다른 분과 나누어 주시는 분은 손가락으로 꼽아도 남으니 말입니다. 그 분도 저를 생각해서 해 주신 말씀이라 고마웠지만, 한 분이라도 제 글을 읽고 좋아하시는 분이 있다면 제가 들인 힘은 아깝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몇 해를 했는데 함께하는 사람이 아직 없습니다. 제가 너름새가 있었으면 함께할 분들이 좀 많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큽니다. 이렇게 솜씨도 없는 글이다 보니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기에 모자람이 있다는 것을 제가 더 잘 알기에 다른 솜씨가 있는 분들의 도움을 바라지만 아직 만나지를 못했습니다. 언젠가 만날 그 분들을 생각하며 저는 오늘도 타닥타닥 글을 칩니다. 뭐 좋은 생각이나 수가 떠오르시면 언제든지 제게 말씀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너름새'는 '너그럽고 시원스럽게 말로 떠벌려서 일이 잘 되도록 하는 솜씨'를 뜻하는 토박이말입니다. 이끌심(리더십)이 있는 사람들은 이 너름새가 좋은 사람이라고 하겠습니다. '풍물놀이에서 풍물을 든 채로 추는 춤사위'를 뜻하기도 한다는 것을 알아 두시면 헷갈리지 않으실 겁니다. 비든 눈이든 그 속에 토박이말을 넣어 온 누리에 뿌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 비나 눈을 맞은 사람들은 모두 토박이말을 좋아하게 된다면 더 바랄 것이 없겠구요. 이런 말도 안 되는 생각을 하고 있는 제가 웃기지요? 내리는 비와 눈을 즐기며 솜털같이 포근한 날로 만들어 가시길~ 4346.11.27.ㅂㄷㅁㅈㄱ. http://baedalmal.kr http://www.vingle.net/baedalmaljigi https://www.facebook.com/baedalmalnuri http://bit.ly/1clC1Qb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